IT·과학

‘로봇트레인’, 제18회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로

  • 등록 2015-07-14 오후 2:23:05

    수정 2015-07-14 오후 2:23:0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 ‘로봇트레인’이 부천국제만화축제 역대 최초의 캐릭터 홍보 대사로 위촉됐다.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130960)(대표 김성수)은 자체 기획 TV 애니메이션 ‘로봇트레인’의 캐릭터가 제 18회 부천국제만화축제(위원장 박재동)의 홍보 대사로 위촉됐다고 14일 밝혔다. ‘로봇트레인’ 외에도 JTBC ‘비정상회담’으로 유명한 방송인 줄리안이 함께 선정됐다.

애니메이션 ‘캐릭터’ 자체가 홍보대사로 선정된 것은 부천국제만화축제 역사상 처음이다. 이번 ‘로봇트레인’의 최초의 캐릭터 홍보대사 위촉은 한류 3.0이라 꼽히며 유망 콘텐츠 사업 분야로 주목 받고 있는 애니메이션의 미래성에 초점을 맞춘 결과다.

애니메이션과 그 안에서 탄생되는 캐릭터는 다양한 산업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으며, 그 수명 또한 제한이 없기 때문에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거대한 성장 동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캐릭터 산업 매출은 2009년 5.3조원에서 2014년에는 8조 7천억원으로 증가했으며 2019년에는 약 13조 9천억원으로 매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로봇트레인’의 경우 CJ E&M이 순수 국내 기술과 자본으로 야심차게 선보인 작품이다. 기획 단계에서부터 스토리, 사업 확장성, 글로벌 진출 등을 고려해 완구 전문기업 유진로봇 지나월드, 국내 대표 VFX 스튜디오 포스크리에이티브파티와 힘을 모았다.

애니메이션 ‘로봇트레인’은 기차들만이 살고 있는 트레인 월드에서 어둠의 세력과 맞서 마을의 위기를 구해나가는 변신기차로봇 ‘케이’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올해 2월부터 SBS와 투니버스 등 케이블 TV 채널에서 방영되면서 동시 시청률, 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 등 어린이들 사이에 새로운 슈퍼스타로 떠오른 바 있다.

한지수 CJ E&M 애니메이션 사업부 본부장은 ‘‘로봇트레인’이 대한민국 최고의 애니메이션 축제인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최초의 캐릭터 홍보대사로 임명된 것은 애니메이션, 캐릭터 업계 자체에서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CJ E&M과 로봇트레인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들과 적극적인 제휴, 이색적인 마케팅 시도를 통해 관객 접점을 넓히고 애니메이션, 캐릭터 시장 발전에 힘쓸 것’이라 밝혔다.

한편, 8월 12일(수)부터 5일간 만화도시 부천에서 열리는 제18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한국만화박물관과 부천시 일원에서 ‘만화! 70+30’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된다. 국내외 만화가들이 참여해 독자들과 소통하고 다양한 콘텐츠는 물론 웹툰 등 애니메이션 시장의 주요 트렌드까지 한눈 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로 꾸며진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부천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www.bicof.com)를 참고하거나 부천국제만화축제 사무국(032-310-3071)으로 문의하면 된다.



▶ 관련기사 ◀
☞CJ E&M, 내달 11일 잠정 결산실적 공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