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85.90 64.03 (-2.03%)
코스닥 964.44 15.85 (-1.62%)

작년 전자·자동차 종사자 3만명 줄었다…'회복세' 조선은 1만명↑

자동차, 출하액 증가했지만…판매 감소 여파
전자, 반도체 판매 증가 불구 단가하락 '타격'
광업·제조업 출하액·부가가치·종사자 감소
  • 등록 2020-11-27 오후 12:00:00

    수정 2020-11-27 오후 12:00:00

지난달 27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옆 야적장에 완성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제조업 주력 업종인 전자와 자동차에서 지난해 종사자 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긴 불황을 터널을 빠져나가고 있는 조선의 경우 종사자 수가 증가했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광업·제조업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광업·제조업 종사자는 294만명으로 전년 대비 0.9%(2만8000명) 감소했다. 출하액은 1545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21조4000억원), 부가가치는 559조8000억원으로 1.4%(7조8000억원) 줄었다. 사업체수(6만9975개)만 전년 대비 0.2%(140개) 증가했다. 사업체수·종사자수·출하액·부가가치 증감률 모두 최근 10년 평균치를 크게 하회했다.

자동차업종, 판매량 감소로 부품부문 사업체·종사자 줄어

종사자가 가장 많이 감소한 업종은 자동차와 전자였다. 자동차의 경우 종사자는 33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만5000명(4.2%)이 줄었다. 사업체 수도 4.4% 감소한 4515개였다.

반면 출하액과 부가가치는 각각 195조4890억원, 55조409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6%, 4.0% 증가했다. 출하액과 부가가치 모두 증가했지만 생산·판매 감소 영향으로 사업체와 종사자가 줄었다.

이진석 통계청 산업통계과장은 “SUV나 친환경 등 상대적으로 고가 차량의 판매 호조로 출하액과 부가가치는 증가했지만 생산 자체는 줄다 보니 부품 쪽에서 종사자와 사업체 수가 줄었다”고 밝혔다.

국내 제조업 중 비중이 가장 큰 전자 업종 종사자는 1만4000명(3.8%)이 줄어든 34만6000명이었다. 사업체 수도 3427개로 2.2%(78개) 줄었다.

전자 업종의 종사자·사업체 수 감소는 업종 부진에 기인한다. 핵심인 반도체, 전자부품, 통신·방송장비 등이 모두 부진해 출하액과 부가가치 모두 전년 대비 각각 6.8%, 6.0% 감소한 255조, 137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부분은 판매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공급과잉에 따른 단가 하락으로 출하액(130조5000억원)과 부가가치(87조9000억원)가 전년 대비 각각 6.5%, 4.7% 감소했다. LCD 등 전자부품도 해외경쟁 심화에 따른 단가 하락으로 출하액(76조6000억원)과 부가가치(34조)가 각각 6.4%, 5.3% 줄었다.

조선업, 수주 증가세 효과…의료·정밀, 고령화 영향 종사자 증가

자동차·전자 업종과 달리 △조선 △의료·정밀 △화학 업종은 종사자 수가 증가했다.

조선 업종 종사자는 14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명(7.2%) 증가했다. 이는 최근 수주와 건조가 증가한 영향이다. 출하액(47조1000억원) 부가가치(16조7000억원)는 각각 전년 대비 7.0%(3조1000억원), 4.5%(7000억원) 증가했다. 다만 사업체 수는 전년 대비 4개 감소했다.

이 과장은 “2016년도에 크게 감소했던 조선 수주 물량이 2017년부터 좋아지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부연했다.

의료·정밀 업종의 경우 출하액과 부가가치는 소폭 감소했지만 고령화에 따른 의료 소비 증가로 종사자(9만3000명)·사업체(2507개)가 각각 6.7%, 5.9% 증가했다.

화학산업의 경우 국제유가 하락과 수출 감소로 출하액(153조9000억원)과 부가가치(47조6000억원)가 각각 5.3%, 5.1% 감소했지만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신규 투자 확대로 종사자(14만5000명)와 사업체(3060개)는 각각 3.1%, 3.4%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며 올해 화학 업종 불황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장도 “화학업종의 경우 지난해에 비해 올해 더 나빠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도별 광업·제조업 주요지표 현황(단위 : 천개, 만명, 조원, %). 통계청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