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섭, 7년 연속 150안타…박용택 이어 역대 2번째

6일 SSG전 1·5회 안타…2016년 이래 연속기록 달성
  • 등록 2022-10-06 오후 9:04:20

    수정 2022-10-06 오후 9:04:20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손아섭(34·NC 다이노스)이 KBO리그 역대 두 번째로 7년 연속 150안타 고지를 밟았다.

NC 손아섭. (사진=연합뉴스)
손아섭은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에서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와 5회 두 차례 안타를 때려냈다.

1회 무사 2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드류 루친스키에 우익수 방면 안타를 친 손아섭은 팀이 3-0으로 앞선 5회 2사 2루 기회에서 바뀐 투수 신현민을 공략해 중전 적시타를 만들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148안타를 기록했던 손아섭은 안타 2개를 더해 시즌 150안타를 채웠다.

2007년 롯데에서 데뷔한 손아섭은 총 9시즌을 150안타 이상 기록했다. 2016년 186안타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는 6시즌 연속으로 150안타 이상을 치며 활약했다. 개인 단일 시즌 최다 안타는 2017시즌 이 부문 1위에 오르면서 기록한 193개다.

종전 7년 연속 150안타 기록을 보유한 유일한 선수는 2020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박용택(전 LG 트윈스)이다. 그는 2012년(152안타)을 시작으로 2018년(159안타)까지 해당 기록을 이어갔고, 프로 통산 2504안타를 남기고 이 부문 역대 1위로 유니폼을 벗었다.

한편 손아섭은 개인 통산 2227안타를 기록했다. 이 부문 역대 3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