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비원 갑질' 입주민 영장실질심사 출석…묵묵부답

법원, 가해 의혹 아파트 입주민 구속영장 심사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이동
추모모임 "구속 등 엄중한 수사 촉구"
  • 등록 2020-05-22 오후 12:04:56

    수정 2020-05-22 오후 8:11:04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아파트 경비원에게 폭언과 폭행을 저질러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입주민이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주민이 2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북부지법 정수경 영장전담 판사는 22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심모씨에 대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심씨는 앞서 법정에 지하 호송로를 통해 출석했다. 심씨는 한 시간 가량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심씨는 심사를 마친 후 ‘폭행 혐의를 인정하냐’ ‘유가족에게 할 말 없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발걸음을 옮겼다.

심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오후 중으로 나올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최희석씨가 숨졌다. 최씨는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최씨는 경비원으로 근무하며 아파트 입주민 심씨로부터 갑질과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1일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 이중 주차된 차량을 옮기려고 했다가 입주민 심씨와 시비가 붙었고 폭행당했다. 그는 경찰에 심씨를 폭행, 협박, 감금 혐의 등으로 고소했고 앞서 경찰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7일 심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후 지난 19일 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고(故)최희석 경비노동자 추모, 가해자 처벌, 재발 방지 촉구 추모모임은 오전 9시 30분 북부지법 앞에서 ‘갑질 폭력 가해자 심모씨 구속 및 엄정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추모모임은 법원에 가해자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추모모임이 진행한 서명운동에는 15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등을 통해 참여했다.

이들은 “경비노동자에게 막말과 갑질을 일삼은 것도 모자라 폭력과 협박을 자행해 고인을 죽음으로 내몬 심모씨가 경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며 억울하다 하는 등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라며 “혐의를 지속적으로 부인해 도주의 우려가 상당하고 입주민과 관리사무소 직원에 접근해 증언을 왜곡시킬 우려가 있어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