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또 '개물림' 사고…신혼부부 보고 달려든 보더콜리

견주 A씨, 초반 "자신의 개 아니다" 진술…경찰 입건
  • 등록 2022-05-31 오후 12:26:08

    수정 2022-05-31 오후 12:47:31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강원도로 신혼여행을 떠난 부부가 반려견과 산책하던 중 갑자기 나타난 보더콜리로 인해 부상을 입고 말았다.

30일 YTN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0시쯤 강원도 양양군에서 신혼여행을 즐기던 부부는 생후 6개월 된 반려견과 함께 거리를 걷던 중 자신들에게 달려오는 보더콜리를 만났다.

이 보더콜리는 부부의 반려견을 물려고 했고, 깜짝 놀란 여성이 목줄을 들어 올렸지만 마찬가지로 점프해 연이어 공격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급기야 여성이 몸으로 반려견을 감싸자 보더콜리는 사람에게도 달려들었다. 옆에 있던 남편 또한 보더콜리를 발로 차며 필사적으로 막으려 했지만, 보더콜리는 좀처럼 멈추지 않았다.

계속해서 공격을 저지하던 부부가 간신히 정신을 차렸을 땐 보더콜리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결국 이 사고로 인해 여성은 팔과 다리에 상처를 입었고, 반려견 역시 곳곳에 이빨 자국이 생기고 말았다.

(영상=YTN방송화면 캡처)
남성은 “보더콜리가 (반려견) 잡고 있는 걸 점프해서 낚아챘다. 그래서 그 상황에 막 아내가 울면서, 막 둘 다 울부짖으면서…”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이 수소문 끝에 가해 견주인 A씨를 찾았지만, 처음에 A씨는 우리에 가둬둔 개가 밖으로 나갈 일이 없다고 생각해 “자신의 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A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