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서울시 119구조대, 하루 평균 59명 구조…4분마다 출동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2014년 119구조대 활동 내역 발표
5번 중 1번은 화재 출동…동물구조 출동이 뒤 이어
구조인원 2명 중 1명 승강기·잠긴 문에 갇혔다 구조
  • 등록 2015-02-25 오전 11:15:00

    수정 2015-02-25 오전 11:15:00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 서울시 119구조대가 지난해 하루 평균 59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동건수는 총 13만 1250여건이며, 구조인원은 2만 1590여명으로 집계됐다.

25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2014년 119구조대 활동 내역’ 자료를 보면 지난해 총 13만 1257번 출동해 2만 1593명을 구조했다. 4분마다 출동해 24분마다 1명을 구조한 셈이다.

지난해 발생한 장애인 안전사고는 283건으로 전년 524건과 비교해 절반 가까이(45.9%) 감소했고, 어린이 안전사고도 2195건으로 전년 2858건보다 663건(23.1%) 줄었다.

출동 원인은 화재출동이 2만 8656건(21.8%)으로 가장 많았고, △동물구조 2만 3443건(17.9%) △문 잠김 해제 1만 5708건(12%) △위치추적 7398건(5.6%) △교통사고 5341건(4.1%)이 뒤를 이었다.

구조인원이 가장 많은 사고는 ‘승강기 갇힘’으로 5514명(25.5%)이 구조됐다. 이어 △문 잠김 5242명(24.3%) △교통사고 2674명(12.4%) △화재 2669명(12.4%) △산악사고 1309명(6.1%) 순이었다.

119구조대가 가장 많이 출동한 장소는 △아파트 2만 555건(15.7%) △주택 1만 6293건(12.4%) △빌딩 1만 3725건(10.5%) △도로 1만 2686건(9.7%)이었고, 자치구별로는 △강남구 8414건(6.4%) △영등포구 7026건(5.4%) △노원구 6510건(4.9%) 순으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7월 1만 4948건(11.4%) △8월 1만 4675건(11.2%) △9월 1만 2116건(9.2%) 순으로 여름에 출동이 많았고, 시간대별로는 △16~18시 1만 5186건(11.6%) △14~16시 1만 3556건(10.3%) △18~20시 1만 3524건(10.3%)으로 오후 시간대에 더 많이 출동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 2만 309건(15.5%) △금요일 1만 9174건(14.6%) △일요일 1만 8643건(14.2%) 순으로 주말에 출동이 많았다.

권순경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119구조대의 구조 역량을 강화해 모든 재난상황에서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장애인과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 보호에 역량을 집중하고, 재난 유형별 황금 시간 목표제 시행으로 신속한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19구조대원의 인명구조 역량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주요 재난사고 유형별 ‘전담 119구조대원’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1급 인명 구조사 자격인증제’를 통해 전문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