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6.01 7.6 (+0.32%)
코스닥 823.14 1.51 (-0.18%)

베란다서 보는 콘서트에 핑크빛 경관 조명 응원까지

서울시 코로나 장기화에 마음방역 프로젝트 가동
1200여명 예술가 소규모 공연·찾아가는 전시
  • 등록 2020-08-05 오전 11:00:00

    수정 2020-08-05 오전 11:00: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사연을 받아 찾아가는 공연, 집안 베란다와 창가에서 즐기는 콘서트, 찾아가는 공연차량….

서울시의 찾아가는 공연차량 마음방역차.(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와 계속되는 장마로 지친 시민들을 문화예술로 위로하는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 를 추진한다. 1200여명의 예술가들이 일상 곳곳에서 공연과 전시에 나서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방식의 심리방역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찾아가는 공연과 소규모 상설 공연, 시민초청 공연, 박물관·미술관 야간개장 및 찾아가는 전시, 시민응원 캠페인·심리상담 서비스 등을 골자로 하는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발코니서 보는 콘서트·이동식 공연차량 운행

찾아가는 공연은 사연을 받아 진행하는 개인맞춤형 공연과 베란다나 창가에서 사회적 거리를 두며 즐기는 발코니 콘서트 형태로 추진한다. 발코니 콘서트의 경우 아파트 놀이터, 주차장, 공원 등 일상공간을 활용해 공연을 연다. 또 차량을 무대 삼아 서울 곳곳을 누비며 시민 관객을 만나는 이동식 공연차량 ‘마음방역차’도 이달 말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뜻밖의 장소에서 소규모 공연도 선보인다. 돈의문박물관마을, 서울식물원, 가든파이브, 뚝섬한강공원 등 서울 시내 20여개 야외공간에서 다양한 소규모 상설공연이 게릴라식으로 열린다. 예기치 않은 문화공연을 선사해 시민의 마음을 치유한다는 취지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특히 게릴라 공연에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서울365거리공연단 150팀을 비롯해 국악공연단 40팀,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예술인 977팀 등 총 1200여 팀의 예술가가 공연에 참여한다.

서울시립 박물관·미술관은 올해 첫 야간개장…24일부터 핑크빛 조명으로 시민응원

서울역과 서울시청 시민청, 세종문화회관 등에서 시민초청 공연도 열린다. 서울역 오픈콘서트홀에서는 클래식 음악공연이 매주 목요일 열리는 한편 이달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 공연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곳곳에서 아동·청소년극 100여회가 펼쳐진다. 세종문화회관에서는 문화예술 소외계층 3000명을 초청해 1000원으로 공연관람이 가능한 ‘온쉼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서울시립 박물관·미술관은 올해 첫 야간개장 ‘뮤지엄 나이트’를 통해 음악회, 연극, 영화상영 등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선 매주 ‘금요시네마’를 운영하고,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는 ‘2020서울사진축제 필름페스티벌’이 열린다.

이밖에 오는 24일부터 서울시청, 양화대교 등에 시민들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핑크빛 경관조명을 밝힌다. 지난 6월 위촉된 서울홍보대사 ‘핑크퐁-아기상어’ 캐릭터와 이달 말 마스크 쓰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들을 응원하는 캠페인도 전개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시민들이 우울감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이 안전하게 문화예술을 즐기면서 위로받고 문화예술계엔 활력을 불어넣어 코로나 극복의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