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반년새 시총 489조 날린 韓증시...최악은 지났나

상반기 코스피 21%·코스닥 27%↓...시총 489조 증발
인플레 심화→금리 인상→외인 이탈...수급 악영향
금리 인상기 ''환율 급등·수출 둔화'' 불안요소 상존
충격 회복 전망도...낙폭과대 등 ''투자 유효'' 의견도
  • 등록 2022-07-01 오후 3:21:19

    수정 2022-07-01 오후 3:21:19

1일 이데일리TV 뉴스.
[이데일리TV 이혜라 기자] 국내 증시 시가총액이 반년새 500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코스피는 올해 들어 전일(6월30일)까지 약 21%, 코스닥은 약 27% 하락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연초 대비 양 시장의 시가총액은 489조원 줄었다.

특히 인플레이션 심화, 금리 인상 기조 속 외국인의 ‘셀코리아’가 국내 증시 부진을 부추겼다. 외국인은 올들어 우리 시장에서 19조원 이상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의 코스피 지분율 역시 근 10년 동안 유지되던 수준(35%대)을 깨고 30.9%로 낮아졌다. 아울러 신용거래 등 반대매매로 인한 매물 압력이 높아진 점도 부담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외에도 상반기 삼성전자(005930), 카카오(035720) 등 대형주의 부진, LG에너지솔루션(373220)을 제외한 IPO(기업공개) 시장 침체, 쪼개기 상장 등 이슈도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증권가에서는 하반기 코스피 전망치를 낮추는 분위기다. 여전히 인플레이션·금리 인상 등 매크로 이슈들이 종료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일각에서는 악재 요인이 선반영됐다는 측면에서 낙폭과대주 등의 투자가 유효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날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에서는 상반기 증시 상황을 정리하고 하반기 투자 전략을 점검해봤다.

-----------------------------

* 위 텍스트는 방송 내용의 일부분으로, 전체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상반기 국내 증시 흐름 부진?

- 상반기 코스피 21%·코스닥 27%↓...글로벌 ‘최하위’

- 상반기 코스피·코스닥서 시총 489조원 증발

부진 이유는?

- 인플레이션 심화→금리 인상→외국인 이탈

- 외국인, 올들어 19조원 매도...코스피 지분율 2009년 이후 최저

- 반대매매 현상 심화 영향도

대형 국민주들 약세 뚜렷?

- 10만전자 ‘꿈’ 5만전자 ‘악몽’으로...삼성전자, 올들어 27%↓

- ‘대표 성장주’ 카카오·네이버 부진

상반기 증시 특징적 이슈는?

- LG엔솔, 역대급 증거금 몰려...허수청약 금지 물결

- 대어급 상장 철회·신규상장주 부진...공모시장 위축

- “모회사 주주 보호하자”...‘쪼개기 상장’ 주목

하반기 전망 및 전략은?

- 금리 인상기 ‘환율 급등·수출 둔화’ 불안요소 여전

- 상반기 충격 회복 전망도...낙폭과대·배당주 매수 의견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