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금리 싸졌다…10개월來 최저치 하락

한국은행, 8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공개
  • 등록 2018-09-28 오후 12:00:00

    수정 2018-09-28 오후 12:00:00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28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 주담대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36%로 전월(3.44%) 대비 0.08%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10월(3.33%) 이후 10개월 만의 최저다.

일반신용대출 금리도 지난달 4.47%까지 떨어졌다. 지난 2월(4.34%)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다. 집단대출 금리(3.41%)와 보증대출 금리(3.58%)도 전월 대비 각각 0.11%포인트, 0.07%포인트 내렸다.

이 때문에 전체 가계대출 금리도 6개월 만에 최저치로 하락했다. 지난달 금리 수준은 3.66%였다.

이는 시장금리 전반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국고채 3년물 금리는 평균 2.02%로 전월과 비교해 0.08%포인트 내렸다. 일자리 쇼크 탓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못할 것이라는 인식이 퍼졌기 때문이다. 주담대와 사실상 연동된 은행채 5년물 금리도 0.10%포인트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지표금리가 하락했던 데다 은행들이 저금리 대출을 취급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업도 상황은 비슷했다. 대기업대출 금리(3.27%→3.25%)와 중소기업대출 금리(3.86%→3.83%) 모두 내렸다.

다만 제2금융권 대출금리는 소폭 올랐다. 지난달 상호저축은행 대출금리는 10.99%로 전월(10.92%) 대비 0.07%포인트 상승했다. 신용협동조합(4.90%→4.96%)과 상호금융(4.07%→4.11%) 역시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권과 2금융권 금리는 통상 비슷하게 움직이지만 일시적으로 시차가 있을 수 있다”며 “2금융권 대출금리도 점차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