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미래부 "스타트업 캠퍼스 활성화 팔 걷어 붙였다"

'스타트업 캠퍼스 협력 운영 방안' 모색..민·관 공동 간담회 개최
  • 등록 2016-03-24 오후 12:00:00

    수정 2016-03-24 오후 12:00:00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24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스타트업 캠퍼스 협력 운영 방안’을 주제로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 기관과 스타트업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디자인씽킹을 활용, 브레인스토밍과 모둠 토의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스타트업 캠퍼스에 입주한 지원 기관은 물론 SAP·요즈마 등 민간과 스타트업이 함께 참석해 심도 깊은 토론을 벌였다.

이번 간담회는 스타트업 캠퍼스를 중심으로 글로벌 성공 벤처를 육성하고, 판교 지역에 글로벌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스타트업 캠퍼스내 기관 간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미래부는 지난 22일 개소한 스타트업 캠퍼스를 창조경제의 대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K-ICT IoT 센터, △K-ICT 클라우드 센터, △K-ICT 빅데이터 센터, △K-ICT 디바이스랩 등 ICT 지원 인프라 4개소와 △K-ICT Born2Global센터, △K-ICT 창업멘토링센터 등 창업 지원 기관 2개소 등 6개 K-ICT 센터를 스타트업 캠퍼스로 이전한 바 있다.

한편, 최재유 차관은 이 날 스타트업 캠퍼스내 K-Global 스타트업 허브에서 개최 중이던 「MIT Global Entrepreneurship Bootcamp」현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최 차관은 프로그램 참가를 위해 한국에 모여든 전 세계의 창업자를 격려하고, MIT 마틴 트러스트 기업가정신센터의 소장이자 ‘MIT 스타트업 바이블’의 저자인 Bill Aulet 교수와 만나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과 한국 창업 생태계의 글로벌화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가 앞으로 창조경제의 대표 거점으로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로 도약해 나가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뚜렷한 비전과 문제 의식을 공유하며 협력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한국에서 글로벌 스타 벤처가 이어지고, 세계의 재능있는 청년들이 한국으로 모여들어, 대한민국이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미래부도 정책적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미래창조과학부 장완익 사무관(☎ 02-2110-2517)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