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공무원연금 개혁 협상 진통…세월호법 암초

野 세월호법 시행령 수정 요구에 與 난색
  • 등록 2015-05-28 오전 11:57:53

    수정 2015-05-28 오전 11:58:53

[이데일리 김정남 강신우 기자] 여야는 5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28일 공무원연금 개혁을 두고 막판 협상을 벌였지만, 여전히 진통을 겪고 있다. 세월호법 시행령 수정 문제에 대한 여야간 입장차가 워낙 큰 탓이다.

여야간 갈등이 계속되면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의 5월 임시국회 처리가 무산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해진 새누리당·이춘석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했지만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최대 쟁점은 세월호법 시행령이다. 새정치연합은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1과장을 민간인으로 배정하고 활동 시한을 더 늘리자는 등의 요구를 했고, 이에 새누리당은 정부 소관의 시행령을 국회가 수정할 경우 월권 소지가 있다며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석 원내수석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시행령 문제에서 진전된 조치가 없으면 개회하는 것도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중으로 협상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화할 것”이라면서 “오늘 중으로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