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줌 화상회의 참석했다 날벼락…900명 비대면 해고 논란

美 모기지업체 베터닷컴, 직원 9% 해고 통보
화상회의로 해고하고 퇴사 절차 이메일로 처리
  • 등록 2021-12-06 오후 2:12:32

    수정 2021-12-07 오전 11:40:04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미국 모기지 회사인 베터닷컴이 화상회의를 통해 900명의 직원들을 해고해 논란이 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CNN 비즈니스에 따르면 비샬 가그 베터닷컴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일 줌을 이용한 화상회의에서 전체 직원 9%에 대한 해고 방침을 밝혔다.

가그는 “이 회의에 참석 중이라면 당신은 해고되는 불운한 그룹에 속해있는 것”이라며 “당신의 고용은 즉각 종료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퇴직금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회사 인사팀에서 이메일을 보낼 것이라고 통보했다.

가그는 해고의 이유로 시장 효율성, 성과, 생산성 등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 가그는 직원들이 하루 2시간만 일하는 등 낮은 생산성으로 동료와 고객을 갈취하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고 경영전문지 포춘이 전했다.

가그는 화상회의에서 “(대규모 해고 통보는) 이번이 두번째고 앞으로 또 하고 싶지 않다”며 “지난번에는 울기도 했다”고 발언했다. 다만 이같은 언급은 짧고 감정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CNN 비즈니스는 지적했다.

직원들을 대하는 가그의 태도는 이전에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11월 포브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그는 한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당신은 너무 느리다. 당신은 멍청한 돌고래 무리다. 그러니 그만둬라. 그만둬라. 지금 당장 그만둬라. 당신은 나를 창피하게 만들고 있다”며 모욕을 줬다.

그러면서도 일부 직원들은 편애하기도 했다. 지난 8월 데일리 비스트는 가그가 자신에게 충성을 다 하는 직원에게 수백만 달러 규모의 스톡옵션을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이 직원은 직장내 괴롭힘이 원인이 돼 휴직했다고 CNN 비즈니스는 전했다.

비샬 가그 베터닷컴 CEO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