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몽룡·신형식, 국정화 단일 역사교과서 필자 이력 보니

  • 등록 2015-11-04 오후 1:34:14

    수정 2015-11-04 오후 5:03:06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와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화 단일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자로 공개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4일 국사편찬위원회가 서울 정부청사에서 마련한 기자회견에 집필자 가운데 유일하게 신 명예교수가 참석했다.

이날 신 명예교수는 “현행 교과서에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며, “보다 명확하고 정확하게 사실에 입각한 내용으로 우리 역사가 국민에게 가까이 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생각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최 명예교수는 전날 “5∼7차 교육과정 때 국정 교과서 편찬에 참여한 인연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하려 한다”고 밝혔으나 이날 기자회견에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신 명예교수는 고대사 분야 대표 집필자로 선정됐으며, 서울대 역사교육과 출신의 보수적 성향 주류 사학자로 분류된다. 역사교과서 국정 전환에 찬성해온 그는 1994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 1995년 경기도 문화재위원, 1997년 한국고대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2004년 이화여대에서 정년퇴임한 뒤 2009∼2014년 서울시 역사자문관, 서울시 시사편찬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저서로는 ‘삼국사기 연구’, ‘통일신라 연구’, ‘한국사학사’, ‘알기 쉬운 한국사’, ‘해외에 남아있는 한국고대사 유적’ 등 여러 편의 역사서가 있다.

그는 연구를 통해 신라가 백제, 고구려 보다 발전이 더뎠으며 문명 수준이 미개하고 원시적이었다는 통설을 반박했고, 삼국통일은 한민족의 원형을 이루는 토대로 평가돼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역사교과서 상고사 분야를 집필하게 될 최몽룡 명예교수는 40년간 교수 생활을 한 ‘최장수 고고학자’다.

최 교수는 1987년 한국상고사학회 창설에 참여했고, 형질인류학이나 체질인류학 같은 서구 학계의 새로운 연구 경향을 국내에 소개했다.

저서로는 ‘한국고대국가 형성론’, ‘인류문명 발달사’, ‘한국 고고학 연구의 제 문제’ 등이 있으며, 정년퇴임을 5년여 앞둔 2006년부터 제자들과 함께 고고학 총서를 매년 한 권씩 내기도 했다.

그는 2012년 정년퇴임식에서 1988년 3월부터 2011년까지 23년간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편찬에 관여한 것을 애착이 가는 일로 꼽기도 했다.

한편, 단일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자로 선정된 신 명예교수는 그동안 대한민국 정통성에 대한 역사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해 온 학자로 알려져 진보 성형 단체의 반발이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최 교수는 앞서 전날 그가 기자회견에 나온다는 소식이 보도된 뒤 주위 사람들의 걱정 섞인 만류로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편찬 기준을 설명하는 자리에는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 관련기사 ◀
☞ 리콜받은 BMW, 달리다 불에 타.. 전소 차량 세워놓고 시위
☞ 20대女, 옷벗고 잠든 男 `몰카` 찍어 여친에 전송.. "버림받았다는 느낌에"
☞ 강용석 불륜 스캔들 의혹 `도도맘` 김미나, 인터뷰 중단 선언
☞ 박지우의 이연희 닮은 아내 류지원, 충격 고백?..황재근 "페티시!"
☞ `슈가맨` 강현수, 근황 전하며 너스레?..3개월만에 10억 매출 "이유있었네"
☞ 이승철 아내 박현정, 자산이 1천억원?..`슈퍼 와이프` 내조에 미모까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