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권칠승 장관 "연내 중기 탄소중립 대응 지원방안 마련"

탄소중립 선도기업 현장방문 및 간담회
탄소포집·활용·저장 창업기업 씨이텍 방문
탄소중립 관련 중기 애로·건의사항 청취
  • 등록 2021-12-07 오후 12:00:00

    수정 2021-12-07 오후 12:00:00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권칠승 장관이 7일 대전 소재 씨이텍을 방문하여 현장을 둘러보고, 탄소중립 관련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탄소중립 비전 선언 1주년을 맞아 범정부적 지원 의지를 표명하고, 현장 중소기업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해 중소기업 탄소중립 지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 장관은 간담회 전 씨이텍의 제품 시연을 참관하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번에 방문한 씨이텍의 창업자 이광순 대표는 서강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로 27년간 근무하고 정년퇴임 후 회사를 설립했다.

씨이텍은 이후 중기부가 추진하는 자상한기업 2.0 1호 기업인 에스케이 이엔에스(SK E&S)로부터 10억원의 기술개발자금을 지원받았다. 현재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해당 기술로 매일 10t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있는 유망 창업기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권 장관은 “우리나라 전체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동참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글로벌 기업들도 공급망 전체에 대해 탄소중립을 요구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이제 탄소중립은 기업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간 중기부도 중소기업의 탄소중립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자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내년 탄소중립 예산을 전년 대비 2배로 편성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이제 2030 엔디시(NDC) 상향 등으로 지원 필요성이 더욱 높아진 만큼 올해 내로 중소기업 탄소중립 대응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엔디시(NDC)란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로, 각 회원국이 자발적으로 얼마만큼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것인지를 유엔기후변화협약에 공식적으로 제출하는 계획을 말한다.

이와 함께 권 장관은 중기부의 탄소중립 정책방향을 소개하며 “고탄소 업종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부가 그 부담을 덜어드리고 자발적인 탄소감축을 도와드릴 예정”이라면서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해 그린 분야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기업 5개사 대표가 참석해 애로 및 건의사항들을 자유롭게 전달했고, 이에 대해 중기부 관계자가 적극 답변하는 등 참석자 간 논의가 이뤄졌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검토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애로 해소에 노력하고 향후에도 기업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