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내부 추가 공개…영빈관·춘추관 열렸다

문화재청, 청와대 시설개방 관리업무
영빈관, 전시 패널 관람 가능
춘추관 내에 포토존 등 마련
  • 등록 2022-05-23 오후 1:35:57

    수정 2022-05-23 오후 1:35:57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청와대 내부가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된다.

문화재청은 23일부터 대통령실 등으로부터 위임받은 청와대 권역과 시설개방 관리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경내 시설물 중 영빈관과 춘추관 내부를 추가 공개해 관람객들에게 역사적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영빈관 내부(사진=문화재청).
영빈관은 국빈을 위한 만찬 등 공식행사장으로 사용됐던 곳이고, 춘추관은 대통령의 기자회견 장소이자 출입기자들이 상주하던 장소다. 영빈관의 역사가 소개된 전시 패널들을 관람할 수 있고, 춘추관에는 관람객이 직접 대변인 체험을 할 수 있는 포토존을 마련했다. 2층에서는 정부정책을 발표하던 브리핑실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5월 10일부터 22일까지 운영한 ‘청와대, 국민 품으로’ 홈페이지를 통해 500만여명이 관람을 신청해 37만 7888명이 관람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위임 해제시까지 청와대 개방과 관련한 관람객 예약 및 출입, 경내 시설물 관리 및 경내 문화행사 기획, 관람코스 개발과 체험·해설프로그램 마련 등 전반적인 청와대 개방 관리업무 전반을 수행할 예정이다.

춘추관 브리핑실(사진=문화재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