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입법·예산 속도전”.. 당·정·청 ‘文 지역균형 뉴딜’도 총력

25일 당정청 워크숍서 한국판 뉴딜 중간 점검
이낙연 “추가된 지역균형 뉴딜 차질 없도록”
홍남기 “물 만나면 다리 놓겠다는 자세로 총력 지원”
  • 등록 2020-10-25 오후 5:22:32

    수정 2020-10-25 오후 9:36:16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나의 삶, 우리 지역, 대한민국의 미래전환”

2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워크숍 ‘백드롭’ 문구다. 당정청이 문재인 정부의 중점 과제인 한국판 뉴딜의 새로운 축인 지역균형 발전 사업에 무게를 실었다. 집권여당은 ‘지역균형 뉴딜’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고 관련 입법 과제 이행도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지금이)코로나19 위기 극복의 마지막 단계”라며 “재난으로부터 회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진입하는 연결 부위에 있는 것이 한국판 뉴딜”이라 강조했다.

워크숍은 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지 104일째를 맞은 가운데 중간 점검 및 새로운 화두인 지역균형 발전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이 수도권 과밀을 막고 지역 격차를 해소하겠다며 디지털·그린 뉴딜에 이은 새 계획을 밝힌 지 12일 만이다.

이 대표는 “한국판 뉴딜에 새로 추가된 지역균형 뉴딜이 차질없이 체계적으로 이뤄져야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가 지역 간의 격차를 키우는 결과를 낳지 않도록, 오히려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하도록 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지역균형 뉴딜이 국비의 지역 나눠주기가 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당부를 남겼다.

민주당은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한국판 뉴딜 추진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한국판 뉴딜은 국가 대전환 프로젝트이며 대담한 발상의 전환과 창의적 해법이 요하다”며 “디지털 및 그린 뉴딜, 사회안전망 강화, 지역균형 뉴딜을 위한 설계도를 완성하고 구체적인 실행계획까지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에 한국판 뉴딜 투입자금 전체의 47%인 75조3000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뉴딜 펀드를 내년에 출시하고 민·관·당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제도개선 과제도 발굴할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025년까지 160조 원을 투입해 디지털 금융뉴딜을 추진하고 19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한국판 뉴딜이 궁극적으로 구현될 최종 정착지는 지역”이라며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겠다는 자세로 총력 지원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당정청 워크숍에서 논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