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국감현장)한은 총재 "10만원권 제작중지 요청있었다"

이성태 총재 "정부와 이야기 오간 적 있다"
  • 등록 2008-10-20 오후 8:05:06

    수정 2008-10-20 오후 8:26:19

[이데일리 정원석기자]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저녁 재개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추가질의에서 논란이 된 10만원권 화폐 제작 작업의 중지 논의에 대해 "정부측의 협조요청이 있었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 총재는 이날 박병석 의원(민주당)이 "10만원권 고액권 화폐 제작 중단에 대해 정부측과 논의가 있었냐"라고 질의 한 것에 대해 "정보가 오간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뒤이어 같은당 김종률 의원의 동일한 질의에 대해서도 "정부측에서 그런 문제가 있으니까 중요하게 처리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서로 이야기가 오간건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것이 10만원권 화폐 인물 초상을 백범 김구 선생이기 때문에 바꾸기 위해서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내가 아는 바 없다"고 설명했다.

이성태 총재는 이날 오전 고액권 발행진행 상황을 묻는 질문에 "한달 전에 10만원권 제작을 일부 중단한 상태"라며 "12월에는 구체적인 시제품을 공개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늦어도 그때까지는 구체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10만원권 도안으로 앞면에는 백범 김구의 초상을 담고 뒷면에는 조선시대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보물 제850호)와 울산 반구대 암각화를 넣기로 했다. 하지만, 대동여지도 목판본에 독도가 없어 보조 도안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논란이 제기됐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