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3.93 71.97 (-2.33%)
코스닥 944.67 19.77 (-2.05%)

"韓 기상청보다 노르웨이? 장마가 뭔지도 모르는 곳"

  • 등록 2020-08-12 오전 11:06:03

    수정 2020-08-12 오전 11:06:0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역대 최장기간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해외 기상청 홈페이지에서 국내 날씨 예보를 확인하는 이른바 ‘기상망명족’이 생기면서 ‘노르웨이 기상청’이 연일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각국의 고유한 ‘예보 모델’이 있어 해외 기상청보다 우리나라 예보가 더 정확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상청 대변인을 지냈던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본부장은 11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달 중순 기상청은 8월 초에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일주일 만에 장마가 더 길어질 것이라며 예보를 수정한 바 있다.

기상청의 예측 오차가 반복되자 노르웨이나 핀란드의 기상청 혹은 미국의 ‘아큐웨더’, 영국의 ‘BBC웨더’ 등 해외 사이트에서 국내 일기예보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노르웨이나 핀란드 등 북유럽 국가 기상청 홈페이지로 몰려들었고 온라인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오보청보다 더 정확하다”, “역시 무능청..우리나라 예보를 따랐다가 낭패를 봤다”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사진=노르웨이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이날 김 본부장은 “노르웨이 기상청은 24시간 예보를 하는데 한국 기상청은 하루 3시간을 쪼갠다”라며 “그 사람들은 축구 골대에다가 페널티킥을 차고 우리는 조그마한 골대를 만들어놓고 차는 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노르웨이 기상청이 한국을 위해 3시간 간격 예보를 해줄 이유가 없다. 24시간 비표시를 해두면 당연히 맞을 수밖에 없다”라며 “우리는 시간을 쪼개놓으니까 어떤 사람들은 ‘9시에 비온다더니 10시에 오네?’라며 기상청을 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본부장은 “과녁이 우리는 좁다. 기상청은 5㎞ 간격으로 세분화해 구별, 동별 예보도 실시하고 있다. 그런데 노르웨이 기상청이 한국 종로구 송월동 같이 동별로 안 해준다”라며 “노르웨이 기상청은 한국에 장마가 있는지도 모른다. 그냥 ‘이쪽 중위도에 어떤 몬순이란 게 있을 것이다’ 정도의 교과서적인 이론만 안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기상청 예보에 오류가 있는 것에 대해 “그렇게 예상했었다”고 인정하면서 “북극이 저렇게 뜨거울 줄 몰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상이변이다. 우리나라가 여름이 되면 북태평양 고기압 여름 공기가 확 덮인다”라며 “근데 올해는 안 덮였다. 이런 변칙성은 아무도 모른다”고 부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