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2.57 13.49 (+0.43%)
코스닥 1,015.88 5.51 (+0.55%)

퇴장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남은 기간 노력하면 정권창출 가능"

8일 오전 국회 본관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해 마지막 인사
"보궐선거 완전한 승리…비대위 활동 성공적인 듯"
오세훈·박형준 시장도 화상으로 참여해 응원 메시지
  • 등록 2021-04-08 오전 11:13:44

    수정 2021-04-08 오전 11:13:44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퇴임을 선언하면서 “제1야당으로서 내년에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룩해야 하는 책무를 져야한다”고 당부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을 마친 뒤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그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마지막 메시지를 통해 “이번 보궐선거 승리를 계기로 당이 다시 추스릴 수 있는 기회를 포착했다고 생각하라”며 “지금부터 나머지 앞으로 11개월 동안 국민을 상대로 열심히 노력하면 내년 정권창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우리 국민의힘이 제1야당으로서 우리 국민의 야심을 대변하는 것이다”며 “항상 국민의 정서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가에 대해 인식을 게속 하면서 국민의 여망에 부응을 해야만 정당으로서의 존재가치를 부여받을 수 있다”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모두 승리한 공적을 남기고, 본인의 약속대로 이날부로 당을 떠났다. 감사패를 받은 그는 의원총회 참석자들과 주먹인사를 나눴다.

그는 의원총회장을 나오면서 기자들을 만나 “10개월간 비대위원장을 하면서 여러 가지 이런저런 이야기도 많이 들었지만, 결과적으로 이번에 보궐선거를 거의 완전한 승리로 이뤄냈기 때문에 그동안 비대위 활동은 매우 성공적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잘해서 국민이 지지한 게 아니라, 민주당 정권이 워낙 민심과 어긋나는 폭정을 했기 때문에 심판한 것”이라며 “승리에 도취되지 말고 정신 바짝차려서 더 낮은 자세로 하라는 충고를 받았다. 행동거지 등 하나하나가 국민에 불편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조심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원총회에는 화상회의를 통해 오세훈·박형준 시장도 참석했다. 이들은 당선인이 되자마자 첫 임기를 시작했다. 오 시장은 “능숙함을 보여서 ‘역시 다르구나’ ‘일 잘한다’는 평가를 받아서 내년 정권교체 초석을 놓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힘이 바위처럼 단단해지고 한 팀이 돼서 반드시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내년에 새로운 리더십을 만드는 데 큰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