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동빈의 '빅피처' 본격화…5년간 총 37조 집중 투자

"국내 산업 생태계 활력 불어넣으려"…투자계획 밝혀
'잃어버린 5년' 극복, 신동빈의 결연한 각오에 이목
바이오·모빌리티 등 신성장 사업 물론
화학·유통 등 기존 핵심 사업도 대대적 투자
  • 등록 2022-05-24 오후 12:20:07

    수정 2022-05-24 오후 2:20:33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대내외 악재들로 한동안 성장에 속도를 내지 못했던 롯데그룹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밝히며 화려한 부활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올해 상반기 사장단회의(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신규 시장·고객 창출을 위해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는 각오를 밝힌 바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빅 피처’가 가시화된 것인데 향후 5년 간 헬스·바이오와 모빌리티 등 신성장 사업은 물론 화학·유통 등 기존 핵심 사업까지 총 37조원을 투자해 성장을 도모한다는 각오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데일리DB)


롯데그룹은 24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신규 사업 추진으로 국내 산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고 밝혔다. 신성장 사업인 헬스·바이오,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부문을 비롯해 화학·식품·인프라 등 기존 핵심 사업에 향후 5년간 37조원을 집중 투자한다는 계획으로 최근 2년여간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유통·관광 사업에 대한 시설 투자도 함께 이뤄진다.

이번 투자는 그 규모도 규모이거니와 그룹 차원에서 새로운 성장을 위한 ‘빅피처’를 제시했다는 데에서 그 의미가 크다. 롯데그룹은 지난 2015년 경영권 분쟁을 시작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따른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령)’, 신 회장의 구속 등 사법리스크 등이 이어지면서 2020년까지 5년여간 성장 없는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잃어버린 5년’ 이후 위기에 직면한 롯데그룹을 되살리기 위해 각 계열사별로 산발적으로 또 점진적으로 진행돼 온 투자를 이번에 신 회장이 직접 나서 그룹 차원에서 공언하고 나서며 결연한 각오를 내비친 셈이다.

신성장 사업부터 기존 핵심 사업까지 투자는 전방위적으로 펼쳐진다. 신 회장은 “역량 있는 회사,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회사를 만드는 데에는 중장기적인 기업 가치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핵심”이라며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투자를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던 터, 이번 투자 역시 지속가능한 성장을 확보하는 데에 방점이 찍혔다.

구체적으로 그간 신성장 사업으로 지목, 최근 본격적으로 진출한 바이오와 모빌리티 등에 전체 투자의 41%를 쏟아붓는다. 바이오 의약품 CDMO 생산공장 신설에 나서며 전기차 24만대를 도입하는 동시에 충전 인프라 투자도 단행해 전기차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기존 핵심 사업인 화학과 유통, 호텔에는 각각 전체의 25%, 22%, 6% 비중으로 투자를 단행한다. 화학 사업은 △수소·배터리 등 친환경 사업을 전개하고 고부가·범용 석유화학 설비 증설도 함께 단행하며 유통은 △백화점 리뉴얼과 대규모 복합몰 출점 추진, 호텔은 △대대적 리노베이션과 시니어 주택 사업 등이 주요 투자 내역에 담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