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9112억 규모 LNG운반선 4척 건조계약(상보)

울산 현재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서 2척씩 건조
2025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 인도 예정
연간 수주 목표 149억 달러 중 99% 달성
  • 등록 2021-07-14 오전 11:22:50

    수정 2021-07-14 오전 11:32:37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한국조선해양(009540)은 버뮤다·유럽 소재 선사와 총 9112억원 규모 초대형 LNG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한국조선해양은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4576억원 규모 LNG운반선 2척에 대한 계약을, 버뮤다 소재 선사와 4536억원 규모 2척에 대한 계약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9m, 너비 46m, 높이 26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과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각각 2척씩 건조해 2025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금까지 해양 2기를 포함한 총 163척, 148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연간 수주 목표인 149억 달러의 99%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현대 중공업이 건조한 LNGC(사진=현대중공업)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