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獨 대학서 일하던 러시아 연구원…알고보니 '스파이'

러시아, 유럽 각국과 잦은 '스파이 스캔들' 일으켜
  • 등록 2021-06-22 오전 11:24:37

    수정 2021-06-22 오전 11:24:37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독일의 한 대학에 재직 중이던 러시아 출신 연구원이 스파이 혐의로 독일 수사당국에 체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독일 연방 검찰은 성명을 내고 작년 10월 초부터 러시아 정보기관을 위해 일한 혐의로 일누르 N.이라는 용의자를 지난 18일 체포해 구금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용의자는 독일의 한 대학교 자연과학기술대에서 연구조교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일간지 빌트는 검찰이 이니셜로 공개한 용의자의 이름이 ‘일누르 나가예프’라고 보도했다.

검찰은 일누르가 재직한 대학이 어디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AFP에 따르면 아우크스부르크 대학 대변인이 그의 해당 대학 재직 사실을 알렸다.

수사당국은 그가 러시아 정보 요원과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최소 세 차례 이상 만남을 가지며 자신이 재직 중인 대학에서 취득한 정보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 대가로 그는 현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FP는 최근 유럽 각국과 러시아가 잦은 ‘스파이 스캔들’로 불화를 빚는 가운데 이번 사건이 벌어진 것이라 지적했다.

최근 체코에서는 정부가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을 스파이 혐의로 대거 추방하는 사건이 벌어졌고, 이에 대항해 러시아도 자국 주재 체코 외교관들을 맞추방했다. 이에 다른 동유럽 국가들도 러시아 외교관 추방에 나서는 등 러시아 대 유럽의 대결 구도가 펼쳐졌다.

또 지난 4월에는 이탈리아에서 한 해군 장교가 자신의 컴퓨터에서 빼낸 기밀 군사 정보를 러시아 외교관에게 넘기려다 체포됐다. 이와 관련된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 2명은 추방당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