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기아, 최고안전책임자 자리 신설…"안전 관리 총력"

현대차·기아, 이동성 부사장, 최준영 부사장 각각 선임
안전 조직 육성과 인력 충원으로 중대재해 예방 총력
  • 등록 2022-01-24 오후 1:19:47

    수정 2022-01-24 오후 2:40:18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기아(000270)가 최고안전책임자(CSO) 자리를 신설해 안전 관리에 총력을 다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CSO직에 각각 국내생산담당 임원 이동석 부사장과 최준영 대표이사 부사장을 선임했다. 이는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안전 관리에 힘을 쏟겠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동석 부사장은 지난해 연말 하언태 전 사장이 퇴임한 이후 울산·아산·전주공장 등 국내공장 운영을 총괄하고 있다. 최준영 부사장은 노무 전문가로 기아 광주지원실장, 노무지원사업부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차는 CSO 신설과 함께 안전 조직도 키운다. 앞서 현대차는 올 1월 1일자로 본사에 대표이사 직속으로 안전관련 조직을 확대 개편한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연구소와 생산공장 등도 안전관리 조직을 개편했다. 또한 지난해부터 본사, 연구소, 울산 등 주요 생산공장에 안전 관련 전문 인력을 지속적으로 충원하고 예산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은 산업 현장에서 노동자가 숨지거나 다칠 경우 재해 방지 책임을 소홀히 한 사업주·경영책임자를 형사처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