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1800만원 들고 두리번… 의문의 女에 다가간 경찰의 ‘촉’

  • 등록 2022-05-31 오후 12:56:14

    수정 2022-05-31 오후 12:56:14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쉬는 날 은행에 들렀다가 우연히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잡은 경찰의 사연이 전해졌다.

쉬는 날 은행에 들렀다가 우연히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잡은 경찰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부산경찰 유튜브 캡처)
30일 부산 경찰에 따르면 최근 한 여성은 현금 1800만원이 든 종이봉투를 들고 은행을 찾았다. 여성은 고개를 두리번거리며 주변을 의식하더니 이내 현금인출기 앞에 섰다.

이후 그는 조심스럽게 가지고 있던 현금을 입금하기 시작했다. 이때 지역 경찰관인 박만제 경위가 우연히 해당 은행을 찾았다. 이날 휴일이었던 박 경위는 사복 차림이었다.

(영상=부산경찰 유튜브 캡처)
박 경위는 은행에 마련된 현금인출기 3대 중 2대가 점검 중인 것을 보고 여성의 뒤에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렸다고 한다. 그런데 한참을 기다려도 이 여성은 현금인출기 앞에서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결국 수상함을 느낀 박 경위는 여성 뒤로 가까이 다가가 종이봉투 속 돈다발을 확인했다.

직감적으로 보이스피싱임을 눈치챈 박 경위는 곧장 은행 밖으로 나가 112에 신고를 넣었다. 그 후 다시 은행으로 들어가 여성에게 경찰 공무원 신분증을 꺼내 보여주며 송금을 멈추게 했다.

(영상=부산경찰 유튜브 캡처)
박 경위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여성이 가지고 있던 피해금 1600만원을 회수했다. 또 여성이 입금한 해당 계좌는 지급 정지시켰다.

박 경위는 “이상하다 싶어 먼저 112에 신고를 한 뒤 여성에게 돈을 넣지 말라며 신분증을 보여줬다”라면서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