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바나 무속인 '고문' 논란…尹측 "명함 줬지만 출근·활동 안해"

윤석열 후보 선대본 해명
"김건희 대표, 다른 종교계 인사와도 친분"
"수많은 지인 중 한명일 뿐"
  • 등록 2022-01-25 오후 1:54:18

    수정 2022-01-25 오후 1:54:18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무속인 건진법사 전모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 회사 코바나컨텐츠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지적에 윤 후보 측이 “활동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의 코바나 컨텐츠 고문 직함의 명함. 사진=열린공감TV 유튜브 캡처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25일 “김건희 대표는 전모씨를 지인 소개로 알고 지낸 정도의 사이일 뿐, 전씨에게 점을 본 사실이 없고 무속과도 아무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 대변인은 “전씨는 사진전 이후로 주변 사람들에게 전시를 홍보해주겠다고 하여 ‘고문’ 직함을 쓰라고 한 사실은 있으나 그 후 출근하거나 활동한 사실이 전혀 없고 월급 등 대가를 받은 사실도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전씨가 고문 직함으로 만든 코바나 컨텐츠 명함이 공개되면서 명함 존재 자체는 인정했지만 실제 활동은 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독립매체 열린공감TV는 24일 저녁 라이브 방송에서 전씨의 고문 직함 명함을 입수해 공개했다. 전씨 실명이 기재된 명함에는 코바나 컨텐츠 주소와 고문 직함 등이 확인된다.

특히 코바나 컨텐츠 주소지가 과거 주소지를 옮기기 이전 것이라 매체는 김씨와 전씨의 인연이 상당히 오래된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이 대변인은 “김건희 대표는 문화예술 전시계에서 활발히 활동해 오면서 업계 특성상 여러 분야, 다양한 직역의 사람들과 친분이 있을 뿐, 무속 신앙과 전혀 상관이 없다”며 거듭 전씨와 김씨 관계에 대한 의혹을 부인했다.

이 대변인은 또 “다른 종교계 인사들과도 두터운 친분이 있고 전씨도 수많은 아는 사람 중 한 명일 뿐”이라고도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