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프로야구 두산 선수, 도핑 적발...구단 "KADA 결과 기다리는 중"

  • 등록 2021-08-10 오전 11:46:01

    수정 2021-08-10 오전 11:48:38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가 후반기 시즌 재개를 앞두고 계속 악재가 터지고 있다. 이번에는 도핑테스트에서 금지약물 사용이 적발돼 논란을 빚고 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10일 소속 선수 1명이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 도핑 테스트에 적발된 사실을 인정했다.

구단 관계자는 “해당 선수는 약 두 달 전 도핑 테스트 결과 소변에서 금지약물이 검출됐다는 사실을 인지했다”며 “지난달 청문회에 참가해 입장을 소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는 KADA의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며 “언제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지는 아직 알기 어렵고 결과가 나온 뒤에 어떤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해당 선수에게서 검출된 약물은 경기력 강화 약물인 스테로이드 계열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KADA가 금지약물 사용을 인정하면 해당 선수는 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에 따라 한 시즌 경기의 절반에 해당하는 72경기 출전 정지를 받는다. 2차 적발은 한 시즌 정지, 3차 적발은 영구 제명이다.

앞서 지난 3월에는 롯데자이언츠 투수였던 송승준이 2017년 전 프로야구 선수로부터 금지약물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