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2.66 78.73 (+2.61%)
코스닥 957.75 13.08 (+1.38%)

中企 재택근무 수요 급증…비대면 바우처 신청 10만곳 돌파

  • 등록 2020-11-26 오전 11:11:07

    수정 2020-11-26 오전 11:11:07

[이데일리 박민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에 대한 중소기업의 수요가 몰리면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신청 기업이 10만곳을 넘어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3일까지 신청·접수를 마감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에 총 10만1146개 기업이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는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의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에 기업당 최대 400만원 한도의 바우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올해 2880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8만개의 신청기업에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신청이 많아지면서 지난 23일 조기마감했다. 올해 예산 소진으로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 기업은 내년 예산이 확정되는대로 지원할 계획이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신청을 받기 시작한 10월 첫째 주(10월 5일~11일)만 해도 일평균 신청이 1161개에 달했다”며 “가장 최근(11월 16일~22일)엔 일평균 신청은 5265개로 약 5배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최근 일일 확진자수가 급증하면서 중기의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바우처 서비스 결제 현황을 보면 재택근무 분야가 가장 매출이 높았다. 분야별 매출에서 재택근무는 80.3%나 차지했다. 에듀테크(8.7%), 화상회의(5.7%), 네트워크·보안솔루션(5.0%) 등이 뒤를 이었지만 비중이 한자릿수에 불과해, 재택근무 수요가 대다수라 해석된다.

수요기업이 가장 많이 결제한 서비스 상품도 1위부터 10위까지 모두 전자결재, 메신저, 회계·인사관리, 일정관리 등 재택근무 분야였다. 코로나19가 주춤했다 다시 급속도로 확산하는 양상이 반복되면서 재택근무 솔루션이 없었던 중소기업들도 재택근무 필요를 절감한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부정행위 의심사례도 속출했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플랫폼 내 부정행위 신고센터, 이메일?유선전화,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총 48건의 부정행위 의심 사례가 신고·접수됐다.

주요 부정행위 의심 사례는 △중개책·판매책 등에 의한 사업신청 대리 행위, △판매수수료 또는 페이백 지급 △서비스 구매시 고가의 물품을 제공하는 ‘끼워팔기’ △시중가 보다 비싸게 판매 또는 고가 결제 유도 등이다.

중기부는 창업진흥원과 자체 전수조사를 통해 부적정 서비스로 보이는 상품 80여개를 분류, 사업운영회에서 해당 서비스 부적정 여부를 심의하고 있다.

박 정책관은 “일부 기업의 부정행위로 비대면 바우처 사업의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부정행위는 적발 시 선정기업 취소, 보조금 환수, 형사고발 등 강력히 조치할 계획”이라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