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물류센터, 학원, 보험사까지…커지는 집단감염 미스터리(종합)

서울 지역 확진자 하루새 20명 늘어
여의도 학원, 보험사 전화영업점 등
"감염 경로 파악 못해…확진자 더 늘 듯"
  • 등록 2020-05-29 오후 12:02:15

    수정 2020-05-29 오후 12:02:15

여의도 소재 학원에서 근무한 강사와 수강생 2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가톨릭대학교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학생과 교사를 비롯한 시민들이 진료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지역사회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며 대규모 재확산에 대한 우려를 높이고 있다. 방역당국은 아직 방역망 통제 범위 안에서 발생한 것으로 판단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가 많은데다 학교, 학원, 보험사 등 지역사회에 깊숙이 침투했다는 점에서 결코 안심할 상황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서울 지역 확진자는 총 846명으로 전일 0시 대비 20명이 늘었다.

신규 확진자 20명은 해외접촉 1명, 일루오리 관련 2명, 쿠팡 물류센터 관련 4명, KB생명보험 대리점 6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 2명, 기타 5명이다.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 관련 서울 지역 신규 확진자는 물류센터 근무자 3명과 근무자의 가족 1명이다. 이로써 쿠팡 물류센터 관련 서울 지역 확진자는 총 19명이다. 수도권 전체로는 전날 오전 11시 기준 총 82명이다. 이날 신규로 확진 판정을 받은 58명의 환자 대부분도 쿠팡 관련 확진자로 추정된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해 현재 서울시와 경기·인천 선별진료소에서 3654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서울시는 689건 검사를 실시해 양성은 19명, 음성은 457명으로 판명됐다. 나머지 213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문제는 감염이 확산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감염 경로를 특정할 수 없다는 점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쿠팡 물류센터 최초 감염자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인천 강사로부터 시작된 부천 라온파티 돌잔치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만 감염 범위가 워낙 넓은데다 환자가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다수 발생하고 있어 특정할 수는 없다. 어떤 원인으로 감염됐는지 역학조사가 좀 더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중구 소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에서도 지난 26일 첫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27일 동료직원 1명, 28일 직원 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 총 확진자는 8명이다. 서울시는 최초 확진자에 대한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지만, 아직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현재까지 접촉자 117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양성 7명(기존 확진자 제외), 음성 109명, 진행 중 1명이다.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연세나로 학원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7일 인천 거주자인 학원강사가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28일 이 학원 수강생 10대 중학생 2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 접촉자를 포함한 총 20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즉각대응반을 파견해 해당 학원과 같은 빌딩 내에 입주한 학원들, 스터디 까페, 독서실에 대해 긴급방역과 폐쇄조치를 실시했다. 아직 정확한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태원 클럽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인천시 거주자에서 비롯된 성동구 일루오리 관련 신규 확진자가 2명 늘었다. 서울시는 성동구 60대 여성이 주점인 ‘금호7080’을 방문했다는 점을 착안, 접촉자 등 총 668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133명이다.

이외에도 경기 구리시 갈매동 거주 30대 남성이 지난 26일 최초 확진 후 27일 일가족 6명, 28일에는 2명이 추가 확진 판정 받았다.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이다. 이 중 서울지역 확진자는 5명이다. 이와 관련해 접촉자 등 총 281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음성은 205명이고 나머지는 진행 중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학생들의 이용이 많은 학원과 PC방에 대해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내렸으며, 유흥시설에 대해서도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상황”이라며 “앞으로 2주간 시민들은 다시 한번 거리두기에 협조하고 가급적 외출과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