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치킨플러스, 배우 신혜선·BJ 철구 광고 논란에 사과

  • 등록 2021-03-26 오후 2:24:02

    수정 2021-03-26 오후 2:24:0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치킨플러스가 배우 신혜선을 광고 모델로 발탁한 것과 아프리카BJ 철구의 신제품 작명과 관련해 사과했다.

(사진=치킨플러스 ‘얼씨구 맵닭’ 광고 영상)
치킨플러스는 26일 유튜브 공식 채널에 유민호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올렸다.

유 대표는 “많은 분들에게 철구와 관련한 메뉴 명으로 심적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철구 방송을 거의 본 적은 없었지만 때로는 후원료를 돌려줬다는 내용 등의 스토리를 들으며 부족함 매우 많은 저보다 더 나은 분이라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한정된 예산으로 메뉴를 홍보해보고자 구독자 100만 이상을 보유한 철구와 시청자들이 메뉴명을 정해준다면 조금 더 (치킨 브랜드가)알려지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메뉴 작명을 부탁했다”며 “메뉴명을 정하고 신혜선을 모델로 모셔 홍보를 하게 됐다”고 했다.

치킨플러스는 tvN 드라마 ‘철인왕후’가 를 콘셉트로 신혜선과 함께 ‘얼씨구맵닭’ 제품 광고를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이면서 박계옥 작가의 전작인 드라마 ‘철인왕후’ 역시 재명되면서 해당 작품에 출연했던 배우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신혜선을 광고 모델로 세운 치킨플러스에도 질책이 뒤따랐다.

(사진=BJ 철구 채널 캡쳐)
여기에 또 다른 논란도 이어졌다. 신혜선이 광고한 ‘얼씨구맵닭’ 제품이 철구가 라이브 방송에서 직접 작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철구는 개인 방송을 진행하며 여러 사건 사고를 일으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물이다. 군 복무 중 원정도박을 한 사실이 알려져 지탄받기도 했다.

유 대표는 “해당 논란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신혜선, 철구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 이하 치킨플러스 유민호 대표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돕는사람들 치킨플러스 대표이사 유민호입니다. 우선 많은 분들에게 유튜버 철구와 관련된 메뉴명으로 심적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회사 연구진의 노력으로 개발한 맵고 달달한 경쟁력 있는 메뉴가 고객분들께 좋은 반응을 얻어 최대한 많이 알리고 싶었으나, 아직 인지도가 낮은 치킨 브랜드로서 메이저 브랜드만큼 광고홍보비를 쓸 수 없어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그러던 찰나 한정된 예산으로 회사 구성원들이 열심히 만든 메뉴를 어떻게든 홍보해보고자, 구독자 100만명 이상의 팬(시청자)을 보유한 유튜버 철구와 시청자들이 메뉴명을 정해준다면 조금 더 알려지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메뉴의 작명을 부탁하였습니다. 그중 시청자 분들이 얼씨구맵닭이라는 메뉴명 아이디어를 주신 것이 제품 콘셉트와도 잘 맞는다고 생각하고 메뉴명을 정하고 배우 신혜선님을 모델로 모시어 홍보를 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업무, 취미생활 차이 등으로 인해 유튜버 철구의 방송을 거의 본 적은 없었지만, 본인을 희생하여 시청자들을 웃겨주고, 때로는 가족을 사랑하는 모습을 보이고, 때로는 과거 후원했던 시청자가 힘들어질 때 후원료를 돌려주었는다는 내용 등의 스토리를 들으며, 부족함이 매우 많은 저보다 오히려 더 나은 분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유튜버 철구가 많은 잘못, 실수들을 반복한다는 것도 들었지만 저 역시 살면서 매일 매일이 잘못과 실수의 연속이기 때문에 그 흠이 크지 않게 보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모든 것의 원인 제공은 대표이사인 저의 책임입니다. 좋은 의견 주신 것에 대해 감사히 잘 경청하여 앞으로 계속된 의사결정을 할 때 더 유의해서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해당 논란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배우 신혜선님, 크리에이터 철구님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모든 분들께 건강과 행복, 행운이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