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정청래 "과대포장된 윤석열 이미지 점점 소멸"

정청래, 국민의힘行 예고한 윤석열 비판
"김대중 가르침 새긴다면서…점점 소멸되고 있다"
  • 등록 2021-06-18 오후 3:03:55

    수정 2021-06-18 오후 3:03:55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선 출마 선언을 앞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과대 포장된 이미지가 점점 소멸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점점 소멸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갈피를 못 잡고 갈지자 행보를 하고 제2의 안철수처럼 ‘애매모호 오리무중’ 화법을 쓰고 제2의 반기문처럼 10원 한장, 지평선 논란으로 스타일 구기고 이러니 이준석 대표마저 아마추어라고 힐난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 하다가 독립운동 노선이 맞지 않는다 하여 친일파에 가담할 수는 없는 일이다. 경찰 비판하다가 도둑이 되면 되겠는가?”라며 “김대중 대통령의 가르침을 깊이 새긴다며 김대중을 탄압했던 무리들 후예의 품에 안기겠단다. 이명박, 박근혜의 가르침을 깊이 새기며 국민의힘에 입당하겠다면 너무나 자연스런 일인데 말이다”라고 했다.

그는 “이러니 ‘내가 불교의 가르침을 깊이 새겨 교회에 가겠다는 다짐인가? 아니면 성경 말씀 깊이 새겨 절에 가겠다는 것인가?’ 라고 묻는 것”이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또 “어차피 국민의힘에 입당할 거면서 그냥 입당하면 되지 빅텐트가 어떻고 저떻고 하는 걸 보니 유·불리를 간보는 안철수를 닮았다”며 “당당하게 대중 앞에 못 나서고 측근 정치 간보기 정치하는 걸 보니 1일 1실수를 연발하며 낙마한 반기문의 전철을 밟고 있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덩치가 크다고 큰 정치인이 될 수 없고 칼을 잘 휘둘렀다 하여 지도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대중의 이슈를 대중의 언어로 대중에게 직접 말하라. 자신 없으면 집콕하시라!”고 전했다.

정 의원의 이같은 비판은 “국민의힘 입당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도 될 것 같다”는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의 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이 대변인은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은 이달 말 정치 참여와 대권 도전을 정식으로 선언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보수인 중심인 국민의힘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