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KDI "내수 개선됐지만…오미크론으로 불확실성 확대"

KDI, 7일 '2021년 12월 경제동향' 발표
'위드코로나'로 소비심리 회복…경기 회복세 유지
오미크론·글로벌 공급망 변수…"경기 하방위험"
  • 등록 2021-12-07 오후 12:00:00

    수정 2021-12-07 오후 12:00:00

[세종=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최근 한국 경제에 대해 경기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방역조치 완화와 백신 보급으로 내수가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었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경기 하방위험이 확대되고 있다는 판단이다.

위드 코로나로 소비심리 회복…대면서비스업 개선

KDI는 7일 `2021년 12월 경제동향`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완만한 경기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신규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KDI는 지난달 경제동향을 통해 방역조치 완화로 내수가 회복되고 있다며 “서비스업이 부진에서 반등하는 모습”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달에도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백신이 광범위하게 보급되고 9월 이후 방역조치가 완화되며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생산과 소비, 고용이 개선 흐름을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7일 오전 서초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특히 지난달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인구 이동이 확대되면서 신용카드 매출액이 크게 증가하는 등 내수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11월 신용카드 매출액은 11.5%로 전월보다 3.8%포인트 올랐다.

경기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회복세가 완만하게 유지되고 있지만 오미크론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됐다는 판단이다. 10월 전산업생산은 전월(1.4%)보다 높은 4.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서비스업생산은 전월 3.4%에서 10월 5.2%로 증가폭이 커졌다. 사적모임 제한 완화로 인해 운수·창고업(10.3%)과 숙박·음식점업(7.3%) 등 대면업종을 중심으로 양호한 증가율을 보였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38.7%)가 크게 확대되며 전월(-1.8%) 감소에서 10월 4.5%로 증가 전환했다. 자동차(-13.5%), 전자부품(-9.7%) 등 주력 품목이 큰 폭으로 감소하며 회복세는 제약됐다.

소비지표를 보면 소매판매는 10월 7.4%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도 107.6을 기록하며 전월(106.8)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공급망 교란에 제조업 회복 둔화…물가 10년만 최대폭 상승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제조업 회복세는 제약되고 있는 모습이다. 물가 상승압력과 금융시장 불안정으로 경기 하방위험이 확대되고 있다는 진단이다.

지난달 수출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수출은 전월(24.1%)보다 확대된 32.1%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이 같은 수출금액 증가세는 주로 가격상승에 기인한 것으로, 물량 기준으로는 증가폭이 축소되고 있다. 가격 상승분을 제거한 10월 일평균 수출물량지수 증가율은 9월 6.9%에서 10월 3.4%로 증가세가 둔화했다.

국제유가 상승 등 영향으로 물가 압력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월(3.2%)보다 높은 3.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9년 11월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위드 코로나로 인한 소비 회복으로 개인서비스 상승폭이 3.0%로 확대됐다. 반면 공공서비스의 경우 기저효과의 소멸로 0.6% 상승하며 서비스물가는 2.2% 올랐다.

농산물과 석유류 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며 상품물가는 전월(3.2%)보다 높은 5.6% 상승했다. 농산물 가격이 5.7% 오르며 소비자물가 확대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석유류 역시 국제유가 상승으로 전년동월대비 35.5% 상승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