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뒤 대학별고사 50만명 응시…“확진자도 응시 지원 권고”

수능 이후 96개 대학 50만7558명 논술·면접 등 응시
교육부 “대학에 확진자도 응시 지원해달라고 권고”
  • 등록 2022-11-23 오후 1:56:29

    수정 2022-11-23 오후 1:56:29

2023학년도 대입 수시전형 논술시험이 치러진 지난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캠퍼스 고사장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퇴실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수능 이후 논술·면접 등 수시 대학별 고사에 응시하는 수험생이 50만만7558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진자를 포함, 모든 수험생들의 응시가 가능하도록 대학에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 17일 수능 이후 수시 대학별고사(논술·면접·실기 등)는 전국 96개 대학에서 실시되며 응시 인원은 50만7558명이다. 수시 전형은 1인당 최대 6개 대학까지 응시가 가능하다. 교육부가 집계한 응시인원은 전체 지원 건수를 모두 합산한 수치다.

교육부는 코로나 확진자까지 가급적 대학별고사 응시가 가능하게 해달라고 대학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다만 예체능계열의 경우 대면으로 실기고사를 진행할 경우 확진자 응시가 일부 제한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논술·면접 등 대학별고사 시 별도 고사장을 마련, 격리 대상 수험생까지 응시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대학에 권고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논술시험의 경우 수능 직후인 지난 18일부터 대학별 전형이 진행 중이다. 인문계의 경우 오는 24일 가천대, 25일 연세대(미래)·한국기술교육대, 26일은 경북대·고려대(세종)·부산대·세종대·이화여대·한국외대·한양대(서울), 27일 광운대·덕성여대·중앙대·한국공학대, 12월 3일 인하대·한양대(ERICA), 4일 아주대 등의 논술시험이 예정돼 있다.

자연계 논술은 24일 가천대, 25일 연세대(미래)·한국기술교육대, 26일 광운대·경북대·고려대(세종)·부산대·중앙대·한국외대(글로벌) 등의 논술 시험이 예정돼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