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성옵틱스, 'MWC 2022'서 3D 공간 서비스 플랫폼 공개

관계사 지오소프트 ''테라포즈'' 선보여
"기존 기술 대비 5배 이상 빠른 3D 공간 구축"
  • 등록 2022-03-04 오후 1:19:45

    수정 2022-03-04 오후 1:19:45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해성옵틱스(076610)는 관계사인 지오소프트가 ‘세계 최대의 모바일 산업 박람회 MWC 2022’에 참가해 새로운 3D 공간 구축 플랫폼인 ‘테라포즈(Terapose)’를 공개했다고 4일 밝혔다.

왼쪽부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지오소프트 하인현 대표, 해성옵틱스 조철 대표.(사진=해성옵틱스)
테라포즈는 지오소프트가 20여년 동안 쌓아온 GIS기술을 바탕으로 새롭게 개발한 IPS(Indoor Positioning System)와 라이다 기반의 3D 공간 구축 솔루션을 통합해 구축한 메타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실내 GPS 시스템’, ‘실내외 통합 지도’, ‘3D 공간 구축 솔루션’, ‘센서 퓨전 측위 솔루션’ 등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은 ‘3D 가상 공간 서비스’, ‘실내 측위 서비스’, ‘모빌리티 컨트롤 서비스’, ‘파킹 가이던스 서비스’ 등 다양한 메타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해성옵틱스 연구소장인 하인현 지오소프트 대표는 “테라포즈에 탑재된 3D 가상 공간 구축 서비스를 사용하면 기존 수작업 방식에 비해 5배나 빠른 속도로 3D 가상 공간을 구축할 수 있다“며 “향후 실내주차장이나 대형병원 등에 우선 적용하여 3D 통합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MWC2022의 지오소프트 전시 부스에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방문, 지오소프트의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지오소프트는 ‘테라포즈’를 기반으로 MaaS (Mobility as a Service) 기반의 차량관제시스템 및 실내측위 시스템 등을 개발하고 있다. 그간 축적한 GIS·LBS 기반 기술을 융합해 육상, 해상, 항공, 철도 등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통합 관제 서비스도 준비 중에 있다. 또한 3차원 라이다 기술을 활용해 실내 공간 맵을 자동으로 생성하고, GPS로부터 수신이 불가능한 실내에서의 위치 정보를 측정하는 실내 측위 시스템(IPS)을 개발하여 실내와 실외 맵이 통합된 통합 디지털맵 기반의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