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B손보, 업계 최초 ‘보험사기 네트워크’ 분석 시스템 활용

빅데이터 분석으로 혐의자간 관계도와 통계자료 제공
보험사기 대응능력 향상 기대
  • 등록 2022-01-26 오후 12:32:02

    수정 2022-01-26 오후 12:32:02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DB손해보험(005830)은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험사기 공모관계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보험사기 네트워크 분석시스템인 ‘DB T-System’을 활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11년부터 보험사기감지시스템(IFDS)를 구축·운영중인 DB손보는 빅테이터 분석기법 발전과 보험사기의 대규모 조직·지능화 등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 하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DB손보 관계자는 “기존 IFDS는 보험사기 혐의자 개인에 대한 분석이 위주였다면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혐의자 간의 공모관계 분석에 초점을 맞췄다”며 “자동차보험 가·피공모 고의사고, 보험 거래처와의 공모 관계 등이 주요 분석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머신러닝 분석으로 보험사기 혐의가 의심되는 혐의자간 관계도와 통계자료를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제공한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보험사기 분석 시스템에서 진일보한 시스템으로 최근 빈발하는 공모사기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이 기대된다”며 “보험사기를 근절하고 선량한 보험계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자료= DB손해보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