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교육부, 대학 원천기술 상용화에 450억 투입

내년 20개 대학 선정···연간 7.5억원씩 지원
대학 원천기술 후속 연구·해외특허 돕는다
  • 등록 2014-09-23 오후 2:58:36

    수정 2014-09-23 오후 2:58:36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교육부가 대학 원천기술의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3년간 450억원을 투입한다.

교육부는 내년에 20개 대학을 선정, 대학 당 7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대학의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학이 개발한 원천기술이 사업화되지 못하고 사장되는 단계인 ‘데스 밸리(valley of death·죽음의 계곡)’를 극복하기 위해 도입됐다. 대학은 초기 연구에는 투자를 많이 하지만, 기업처럼 제품개발과 상용화에 대한 투자로 이를 이어가지 못한다. 이 때문에 대학이 개발한 원천기술이 사업화되기 전 ‘데스 밸리’에 직면, 사장되는 것이다.

2012년 현재 우리나라의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 논문 발표 수는 4만7000건으로 세계 10위 수준이다. 국내 대학의 기술개발 건수도 1만2482건에 달한다. 하지만 이 중 사업화를 위한 기술 이전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2431건(19.5%)으로 미국(38%)의 절반 수준이다.

이에 교육부는 3년간 450억원을 투입, 대학이 보유한 특허와 원천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한다. 대학의 원천기술이 사업화의 빛을 볼 수 있도록 후속 연구를 지원하거나 해외특허 등록을 도울 방침이다.

최창익 교육부 산학협력과장은 “대학이 보유한 기술이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해외 특허를 확보하게 되면 국내외 기업으로 기술이전 가능성이 커지며 해당 대학은 기술지주회사 자회사를 설립하는 등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2년 기준 주요 대학 특허 등록 및 기술이전 현황(자료: 교육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