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체부, 추경 예산 3399억원 편성.."코로나 위기 돌파"

마른 수건 쥐어짜 1883억원 예산 절감
각 분야별로 '일자리 확충'에 1699억원
할인쿠폰 등 소비활력 제고에 716억원
  • 등록 2020-06-03 오전 11:31:09

    수정 2020-06-03 오전 11:31:09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문화, 체육, 관광업계의 위기 극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 3399억원을 신규 편성해 일자리 확충과 경기 회복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제 3차 추경 예산사업 내역을 3일 발표했다.

이번 추경 예산은 공공일자리 확충, 할인소비쿠폰 지원을 통한 내수경제 활성화, 한국판 뉴딜 사업 추진 등을 골자로 한다.

문체부는 추경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마른 수건’을 쥐어짜듯 강력한 지출 구조조정을 실시, 올해 예산(6조 4803억 원)의 3%에 달하는 1883억 원을 절감했다.

일자리 확충에는 총 1699억원이 투입된다. 가장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은 759억원이 배정된 ‘공공미술프로젝트’ 프로젝트로, 이 사업을 통해 미술가·예술가 8436명이 주민공동시설 등에 벽화·조각 등을 설치한다.

또, 공연예술 인력 3000명을 채용해 문화예술단체에 파견(288억 원)하고 △방역지킴이 6441명은 전국 주요 관광지 2147개소에서 방역작업을 지원(354억 원)하며 △500석 이하 규모의 전국 537개 소규모 공연장에 1명씩 방역지킴이를 배치(31억 원)한다.

일자리 사업별 내용(자료=문체부)
공연·전시·영화·숙박·관광·체육시설 등 6대 분야 소비쿠폰에 716억 원을 투입해 국민 688만 명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구체적으로는 △공연 1인당 8000원 할인쿠폰(29억 원·36만 명) △미술관 1인당 3000원 할인쿠폰(52억 원·160만 명) △박물관 1인당 2000원 할인쿠폰 (38억 원·190만 명) △영화 1인당 6000원 할인쿠폰(88억 원·147만 명)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 △숙박 3~4만원 숙박할인쿠폰 제공(290억원· 100만명) △‘우수 국내관광상품’ 선결제 시 30% 할인(97억 원) △실내 체육시설 월 이용권 구매시 3만 원 환급(122억 원) 등을 시행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할인쿠폰은 어려움에 처한 각 업계의 회복 속도를 최대한 높이기 위한 정책”이라며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된 이후 본격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온라인 문화 확산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에도 640억 원을 투입한다.

‘온라인미디어 예술활동 지원’ 사업에는 149억 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예술가들이 온라인에서 작품을 발표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1인당 평균 500만 원의 제작비(2700여 명)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헬스·요가 강사 등 민간 체육인력들이 비대면 스포츠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스포츠 원격 코칭 시장 육성’ 사업에 55억 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그린뉴딜’을 추진하기 위해 393억 원의 예산을 편성, 일상 속 생활체육시설인 ‘국민체육센터’를 친환경 소재·디자인으로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관련 산업과 업계 종사자들이 큰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이번 추경을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추경 예산의 조기집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분야별 쿠폰 내용(자료=문체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