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0.70 21.86 (+0.68%)
코스닥 1,031.88 2.42 (+0.24%)

증시호황에 작년 유·무상증자 모두 ‘급증’

유증액 26兆 전년 比 59.3%↑…무상증자도 175.5%↑
유증액 1위 ‘두산중공업’…일반공모 중에선 ‘빅히트’
무증액 1위는 알테오젠…1~3위 모두 ‘바이오 업종’
  • 등록 2021-01-25 오전 10:45:28

    수정 2021-01-25 오후 3:38:17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지난해(2020년) 유상증자와 무상증자 발행규모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례 없는 증시호황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유상증자 발행규모는 총 1128건, 25조6373억원으로 전년 대비(1053건, 16조910억원) 건수는 7.1% 증가하고, 금액은 59.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유상증자 건수 및 금액(자료 = 한국예탁결제원)
코스피(유가증권시장)는 110건, 13조2480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8.9%, 금액은 85.1% 증가했고, 코스닥 역시 389건, 6조4,335억원으로 전년 대비 건수는 3.2%, 금액은 25.1% 늘었다. 코넥스와 K-OTC 등 비상장시장도 모두 건수와 금액이 증가했다.

무상증자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무상증자 발행규모는 총 165건, 13조1896억원으로 전년 대비(123건, 4조7881억원) 건수는 34.1% 증가하고, 금액은 175.5% 증가했다.

코스피 시장은 18건, 1조4334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12.5%, 금액은 42.9% 증가했고, 코스닥 시장 역시 50건, 11조5211억원 발행되어 전년 대비 건수는 19.0%, 금액은 218.3% 증가했다. 코넥스 시장은 건수와 금액 모두 늘었으나 비상장시장은 건수는 증가했으나 금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유무상 증자의 급증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하반기 전례 없는 증시 호황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상반기에는 유상증자 금액이 전년 동기보다 10.1% 감소한 바 있다.

배정방식별 유상증자는 제3자배정방식이 10조5443억원(41.1%)으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주주배정방식(8조7696억원·34.2%), 일반공모방식(6조3234억원·24.7%) 순으로 나타났다.

유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두산중공업(034020)(1조4507억원)이며, 중소기업은행(1조2688억원), 신한금융지주회사(1조1582억원)가 뒤를 이었다. 일반공모 유상증자에서 빅히트(352820)엔터테인먼트(9626억원)가 가장 규모가 컸고 SK바이오팜(326030)(6523억원), 솔브레인홀딩스(036830)(4978억원) 순이었다. 유상증자주식수가 가장 많았던 회사는 우리종합금융(2억주)이었다.

무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알테오젠(196170)(2조6270억원)이며 휴젤(145020)(1조3102억원), 매드팩토(636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모두 제약·바이오 종목이다. 증자주식수로는 자안(1억1300만주)이 1위였고, 무상증자 배정비율은 클래스101(191배수)이 가장 높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