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9.69 104.71 (+3.5%)
코스닥 936.21 29.9 (+3.3%)

[궁금한 금융]정기인사 놓고 술렁…금감원에 무슨일이

채용비리 가담자 승진하자 젊은직원 중심 반발
  • 등록 2021-02-23 오전 10:56:43

    수정 2021-02-23 오후 5:19:55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금융감독원이 최근 시행된 정기인사를 놓고 술렁이고 있다. 과거 채용비리 사건에 연루된 직원이 승진하자 내부에서 반발이 터져 나오고 있어서다. 금감원 노조는 “과연 정의가 있는가”라며 경영진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금감원에서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감원 제공)
23일 금감원 안팎에 따르면 금감원은 2021년 정기인사에서 채용비리에 얽혔던 A팀장과 B수석조사역을 각각 부국장과 팀장급으로 발령했다. A부국장은 인사팀 근무 시절이던 지난 2014년 금감원 변호사 채용과정에서 전 국회의원 아들인 임모 변호사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채점 기준을 변경하고 점수를 조정하는데 가담해 ‘견책’ 처분을 받았다. B팀장은 2016년 신입사원 채용을 포함해 3건과 얽혀 정직 처분을 받았다.

당시 채용비리 사건을 주도한 금감원 총무국장 등은 징역과 면직 등의 처벌을 받았으나, 이 두 명은 사법처리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실무자로서 상부의 지시를 수동적으로 따를 수밖에 없는 점을 고려해서다. 대신 내부적으로 징계를 받는 것으로 정리됐다.

금감원 쪽에서는 이 두 직원이 채용비리 사건 이후 충분히 징계를 받았다는 생각이다. 정직이나 견책 대상자는 최대 1년간 승진심사에 누락되는데, 이들은 근무평정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채용비리의 엄중함을 고려해 2~3년간 승진 대상에서 뺐다는 것이다.

실제 이번에 부국장으로 승진한 A씨의 경우 동기들과 비교해 승진이 3년 정도 늦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의 한 관계자는 “논란을 피하기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은 이들을 승진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이라며 “한번 징계를 받으면 조직에서 승진할 수 없도록 주홍글씨를 새기는 게 맞느냐”고 했다. 이어 “이미 충분한 징계를 받았고 업무성과도 탁월하다면 기회를 주고 승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채용비리에 가담한 2명이 이번에 승진 대상에 올랐다는 사실은 윤 원장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원장이 내부의 반발과 논란을 감수하더라도 이들을 승진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금감원 젊은 직원을 중심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기류는 여전하다. 무고한 직원들은 여전히 고통받는데 채용비리 당사자만 승진시키는 게 말이 되느냐는 것이다. 실제 금감원은 채용비리 사건 국민적 신뢰를 잃었고 직원 입장에서는 매년 감사원의 혹독한 감사를 받으며 상위 직급마저 축소돼 승진 기회가 확 줄었다. 특히 윤 원장 취임 이후 상급기관인 금융위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예산과 성과급까지 삭감되면서 직격탄을 맞은 상태다.

금감원 노조도 격앙된 분위기다. 노조는 작년부터 두어 차례 채용비리 가담자를 승진시켜서 안된다는 의견을 경영진에 전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조는 “돌이켜 보면 현재 금감원이 겪고 있는 금융위의 예산삭감과 기재부의 성과급 삭감 등은 모두 윤 원장이 초래했다”며 “최종구 전 위원장에게 대책 없이 맞선 결과가 예산삭감이었고, 국감장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자극한 결과가 성과급 삭감, 상위직급 추가 축소, 해외 사무소 폐쇄 요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창화 금감원 노조위원장은 “채용비리 후폭풍이 어느 정도 진정된 뒤 이 같은 인사를 했다면 우리도 받아들였을 것”이라면서 “아무런 잘못 없는 직원들이 고통받는 심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윤 원장이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중은행이 사모펀드에 연루돼 징계를 받았던 직원을 성과가 좋아 승진시키겠다고 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