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사세행, 공수처에 윤석열 추가 고발…"한동훈 수사·감찰 방해"

지난 7일엔 '판사 사찰 문건' 불법 작성 고발도
공수처 이미 옵티머스·한명숙 관련 2건 수사 돌입
  • 등록 2021-06-14 오전 11:50:06

    수정 2021-06-14 오전 11:50:45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채널A 사건’과 관련 한동훈 검사장의 감찰 및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14일 고발했다. 앞서 지난 2월과 3월 사세행이 윤 전 총장을 고발한 2건의 사건을 입건, 수사에 돌입한 공수처가 뒤이은 이번 고발 사건도 수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사세행은 이날 윤 전 총장이 채널A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에 대한 검찰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감찰 역시 방해했다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세행은 “한 검사장에 대한 감찰과 관련해 대검찰청 감찰부 대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서 진행하도록 지시해 대검 감찰부의 정당한 업무수행을 방해했다. 이를 포함한 윤 전 총장의 여러 조치에 대해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반대했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는 등 대외적인 의사표명을 하기도 했다”며 “결국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최측근인 한 검사장을 비호하려는 목적으로 자신의 직무권한을 남용해 대검 감찰부장의 권리행사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또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서 진행하던 한 검사장 수사에 관해서도 다른 사건과 비교해 매우 이례적으로 수사자문단을 소집해 한 검사장 수사팀 및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심한 갈등을 겪으며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에 지속적으로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사세행은 지난 7일 윤 전 총장을 비롯한 전·현직 검사들이 ‘판사 사찰 문건’을 불법 작성했다며 공수처에 고발하기도 했다. 사세행은 “윤 전 총장 등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사건 등에서 검찰에 유리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재판부에 대한 개인신상 정보까지 위법적으로 수집해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공수처는 앞서 사세행의 윤 전 총장에 대한 2건의 고발사건을 입건하고 수사에 돌입한 상황으로, 추가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이같은 고발 사건들에 대한 처분에 이목이 집중된다.

사세행은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2019년 5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이 수사의뢰한 옵티머스 사기사건 무혐의로 처분해 1조원대 규모의 금융사기 사건을 야기했다고 주장하며, 2월 그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어 3월에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재판 모해위증교사 의혹’과 관련 윤 전 총장이 조사·수사를 방해했다며 같은 혐의로 고발했으며, 공수처는 지난 4일 두 사건에 각각 사건번호 공제7·8호를 부여하고 공식 수사에 돌입한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