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기술 가린다” 블록체인 기술 신뢰성, 정부평가 시동

1초에 1천건 처리?..공공기관 등 수요처 도입시 성능 검증 요구 봇물
기술업체와 사기업체 구분될 듯..국제표준화 동향도 점검
TTA 중심으로 2019년 평가체계 만들고 개발 테스트베드도 제공
  • 등록 2018-06-21 오후 12:00:00

    수정 2018-06-21 오후 12:00:0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의 신뢰성을 평가해 공공기관 등에 도입할 때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돕기로 했다.

블록체인은 2009년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구현기술로 처음 등장했지만 아직 발전 초기 단계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30여개(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집계)의 전문업체가 존재해 500억 원 미만의 시장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아직은 대부분 암호화폐를 활용한 사업이 대부분이나, 정부주도로 2년째 시범사업이 진행되면서 금융·공공·물류 산업 쪽에서 프라이빗 블록체인 시장이 열리고 있다.

하지만, 공공기관 등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려 할 경우 해당 기업이 보유한 블록체인의 성능이나 신뢰성을 확신할 수 없어 시장 확산에 장애가 되고 있다.

수요처 입장에선 해당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기술이 정말 1초에 1천 건을 처리하는지, 블록체인 보안성이 지켜지고 있는 지 검증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안’을 발표하면서 블록체인 성능과 신뢰성 평가를 위한기술지원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이를 통해 △현재 선진국(미국·중국·일본 등)의 76.4% 수준인 블록체인 기술수준을 2022년까지 90%이상으로 끌어올리고 △600명에 불과한 블록체인 전문인력도 2022년까지 1만 명으로 늘리며 △블록체인 전문기업 수도 300여개에서 100개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TTA 주도로 2019년 자체 평가체계 추진…국제 표준화 동향도 점검

민간기업이 만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신뢰성 및 성능을 평가하려면 객관적인 검증기준과 평가체계가 필요하다. 워낙 블록체인은 신기술이어서 국제표준화나 기술기준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블록체인 시장 확산을 위해서는 블록체인 기술간 비교분석이 필요한 만큼 정부는 2019년 별도 예산을 편성해 일단 요소기술 검증, 블록체인 플랫폼 평가, 분산 앱 시험 등 분야별로 자체 평가체계를 만들기로 했다.

권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SW시험인증총괄팀 선임은 “블록체인 기업이 우리 것은 1초에 1천 건을 처리한다고 해도 전혀 검증이 안되는 상태”라며 “기존 SW 평가 체계로 블로체인을 평가할 수 없어 새로운 평가체계를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ISO 등에서 평가기준이 정해지려면 3년 이상 걸리지만 그때까지 손놓고 있을 순 없어 국제표준이 나오기 전에 선제적으로 기준을 만들고 테스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일본, 미국, 호주, 중국에서도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 평가를 진행한 바 있다. 권 선임은 “미국에서 국방성 프로젝트에서 블록체인을 도입하려 할 때 신뢰성 평가가 필요해 외국 업체에 외주를 줘서 한 바 있고, 중국 역시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정보통신기술원(CAIT) 주도로 블록체인 신뢰성 시범평가를 수행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이 만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옥석이 가려지면 기술력 있는 기업과 사기성 있는 업체 간 희비가 갈릴 전망이다.

정부는 중소기업 등 다수가 블록체인 서버(노드)를 상시 운영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개발 중인 블록체인 플랫폼 및 서비스(분산앱)를 테스트할 수 있는 대규모 시험환경(노드 100개 규모)을 구축해 제공키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