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리얼미터]민주 45%, 올 들어 지지도 최고…통합과 격차 15.2%p

26일 3월 4주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 발표
민주 "지지층 결집, 文대통령 국정평가 후광효과"
통합, 전주대비 3.8%p 내린 29.8% "비례 파문 등 탓"
文대통령 지지율 52.5%…올 들어 최고
부정평가 전주대비 3.8%p내린 44.1%
  • 등록 2020-03-26 오전 10:46:15

    수정 2020-03-26 오전 10:53:06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가 올해 들어 최고치를 나타냈다. 4·15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효과와 대통령 국정평가 후광효과가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미래통합당은 지지도가 떨어지면서 양당간 지지도의 격차는 15.2%포인트로 벌어졌다.

◇민주, 지지도 40%대 6주연속 유지

26일 TBS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3월 4주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 민주당의 지지도는 전주 주간집계대비 2.9%포인트 오른 45%였다.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로 지지도는 6주연속 40%대를 유지하고 있다.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40.3%→48.8%), 광주·전라(61.4%→69.6%), 서울(43.0%→46.3%)에서 지지도가 올랐다. 연령대별로 △20대(38.3%→42.5%) △60대 이상(32.2%→35.4%) △40대(55.5%→58.5%), 직업별로 노동직(37.6%→45.6%)과 무직(35.4%→41.4%)이 지지도 상승세에 한몫했다.

리얼미터 측은 “2018년 10월 1주차 45.6%이후 처음으로 40%중반대를 터치했다”며 “대통령 국정평가 후광효과와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통한 원내 1당, 의석 수 과반 가능성 대두에 따른 결집효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반면 통합당은 29.8%로 전주 주간집계대비 3.8%포인트 내렸다.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38.7%→27.3%) △대구·경북(47.3%→41.4%) △부산·울산·경남(46.1%→41.4%)의 지지도가 하락했다. 연령대별로 60대 이상(44.4%→37.4%)과 20대(30.2%→24.2%), 보수층(65.0%→59.1%)의 지지도도 떨어졌다.

리얼미터 측은 “비례대표 후보 파문과 공천 후유증 지속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뒤를 이어 △정의당 4.7% △국민의당 3.6% △민생당 2.1% △자유공화당 2% △친박신당 1.6% △민중당 0.8% 순이었다. 무당층은 전주 주간집계대비 0.8%포인트 내린 7.8%였다.

◇文대통령 지지율 긍·부정평가 격차 오차범위 밖

같은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주 주간집계 대비 3.2%포인트 오른 52.5%(매우 잘함 33.3%, 잘하는 편 19.3%)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8%포인트 내린 44.1%(매우 잘못함 31%, 잘못하는 편 13.1%)였다. ‘모름/무응답’은 0.5%포인트 증가한 3.3%였다. 긍정평가는 올해 들어 최고 높은 수치를 보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차이는 8.4%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오차범위 밖으로 긍정평가가 높았던 것은 2019년 8월 1주 이후 33주만이다.

이번 주중 잠정집계는 지난 23일부터 지난 25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만869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18명이 응답을 완료해 5.3%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