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조원을 잡아라…LG엔솔 환불금 유치 나선 증권사들

신한금융투자, 환불금 재투자 행사 나서
KB증권도 청약 고객 대상 특판 이벤트
21일 LG엔솔 환불일 맞춰 증권사들 유치 경쟁 점화
중소형주부터 현대엔지까지 1말 2초 공모도 즐비
  • 등록 2022-01-20 오후 1:31:13

    수정 2022-01-20 오후 9:33:49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단군 이래 최대 기업공개(IPO)’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청약은 끝났지만, 청약 증거금을 잡기 위한 증권사들의 눈치 작전은 이제부터다. 증권사들은 100조원이 넘는 청약 증거금을 계좌에 묶어놓기 위해 저마다의 이벤트를 시작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일반 청약에선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 증권사 7곳을 통해 모인 청약 증거금이 약 114조6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로 지난해 SK(034730)IET가 기록한 80조9017억원을 30조원 이상 웃도는 것은 물론, 증권사들이 예상했던 증거금 100조원도 가뿐히 넘어섰다.

증권사 별로는 대표주관사인 KB증권이 50조807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대신증권에 24조6456억원, 신한금융투자에 24조3548억원이 각각 몰리면서 뒤를 이었다.

역대급 청약증거금이 모이면서 증권사들은 유입된 투자 자금이 다시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환불이 시작되는 21일을 앞두고 각종 이벤트를 펼치는 모습이다.

먼저 신한금융투자는 20일 공모주 환불금 재투자 이벤트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상은 이달 중 공모주 청약에 신청한 고객으로 단기사채, 장외채권, 공모 기타파생결합사채(DLB), 신탁 상품 등 금융상품에 투자하면 추첨을 통해 1만~10만원의 백화점 상품권을 지급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증거금을 잡기 위한 이벤트인 셈이다.

이주연 신한금융투자 마케팅부장은 “공모 청약 환불금의 새로운 투자처를 고민하는 고객들을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을 대표주관한 KB증권도 공모주 청약에 참여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실시 중이다. KB증권은 중개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가입한 고객 누구나 1인당 최대 100만원 한도로 ‘세전 연 5.0% 특판’ 매수 기회를 제공한다. 또 ‘KB able 발행어음 신규고객 특별 제공 이벤트’를 진행한다. 발행어음 12개월물 연 3.2%, 발행어음 6개월물 연 2.8%의 수익률을 제공하고 한도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가입할 수 있다. 다른 증권사들도 청약 증거금 환불자금을 유치할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증권사들은 이벤트보다 1월 말부터 이어질 IPO 흥행에 집중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을 두드리고 있는 이지트로닉스와 스코넥엔터테인먼트는 20~21일에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이지트로닉스는 지난 13~14일 진행한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 1415대 1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희망범위 최상단으로 공모가(2만2000원)을 확정했다. 메타버스를 내세운 스코넥엔터테인먼트 역시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하며 밴드(9000~1만2000원)보다 높은 1만3000원으로 결정됐다. 20~21일 진행되는 스코넥엔터테인먼트의 일반청약은 LG에너지솔루션의 주관사 중 한 곳인 신영증권에서 할 수 있다.

이 외에도 24~25일 아셈스와 나래나노텍이, 내달 3~4일 현대엔지니어링이, 7~8일 인카금융서비스가 각각 일반청약에 나선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공모주에 대한 관심이 여전한 가운데, 환불금을 다시 알짜 중소형주 IPO에 유치하려는 고객들도 있을 것”이라면서 “LG엔솔발 온기를 쬐는 1분기 공모주 시장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코스피 공모시장은 20~25개의 기업이 15조~18조원을 조달할 것으로 보이고 코스닥 공모시장에서는 100~120개 기업이 상장해 3조~4조원을 조달할 것”이라면서 “국내 IPO 시장은 전년에 이어 호황을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