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업계 다음 파도는 메타버스”…빅테크 기업들 잇따라 출사표

페이스북 회사 이름 '메타'로 바꾸고 변신 나서
MS·엔비디아도 메타버스 관련 HW·SW 출시
나이키도 메타버스에 한발…"광고시장도 옮겨갈 것"
초기 비용 많이 들고 한때 유행 그칠 수 있단 지적도
  • 등록 2021-11-10 오후 3:33:47

    수정 2021-11-10 오후 3:41:3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인터넷, 아이폰 다음은 메타버스(가상세계)다.”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메타버스에 일제히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사명까지 변경하면서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는가 하면, 관련 소프트웨어(SW)와 하드웨어(HW)를 앞다퉈 출시하면서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나의 메타버스 만들기(Creation of My Metaverse)’라는 이름의 NFT 작품.(사진= AFP)


“메타버스, 1990년대 웹 출현과 비슷”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미국의 많은 기술기업이 메타버스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보고 뛰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타버스는 기술 리더들에게 디지털 상호작용과 상거래에서의 ‘세대교체’로 떠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세계를 뜻한다. 메타버스에서는 아바타가 나를 대신해 활동한다. 회의나 디자인 등의 업무는 물론 쇼핑과 콘서트 관람도 가능하다. 온라인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시간과 공간에 제약을 받지 않고 실패를 해도 물리적인 손실을 받지 않을 수 있다.

지지자들은 메타버스가 인터넷이나 아이폰(스마트폰)과 같이 일상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WSJ는 전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는 “우리가 새로운 플랫폼이자 애플리케이션으로 메타버스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 그것은 1990년대 초반 웹과 웹사이트에 대해 이야기했던 것과 비슷하다”고 짚었다.

메타버스가 아직 현실이라기보다는 바람에 가깝지만 지지자들은 메타버스 관련 HW와 SW부터 디지털 세계에서의 상품과 서비스 광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가능성을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메타버스가 초기단계인 만큼 경제 규모를 추정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다만, 이미 비디오게임들에서 가상 상품이 연간 800억달러(약 94조7000억원) 팔리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가상세계에서 얼마나 많은 사업이 창출될 수 있을지 짐작할 수 있다고 WSJ는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사명을 메타로 변경하면서 본사의 간판도 바꿔 달았다. (사진= AFP)


VR·AR 기기 시장 성장세…SW 출시도 잇따라

많은 IT기업들이 메타버스의 가능성에 베팅하고 있다. 현 시점에서 주로 기반시설(인프라)을 구축하는 것을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증강·가상현실(VR·AR) 장비 시장은 올해 50% 이상 성장해 총 출하량이 9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25년까지 출하량은 287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가장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는 곳은 페이스북이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회사를 표방하며 사명을 ‘메타’로 변경했다. 페이스북은 VR 헤드셋인 오큘러스를 판매하고 있으며, 증강현실(AR) 기기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MS는 향후 수개월 내 메타버스 관련 SW 도구를 출시하기로 했다. MS 혼합현실(MR) 기기인 홀로렌즈 헤드셋을 개발·판매하고 있다.

반도체 설계 회사인 엔비디아는 이날 구독 기반의 메타버스 제작 SW인 ‘옴니버스’ 기업용 버전을 출시했는데, 가상공간에서의 협업과 시뮬레이션 도구를 제공한다. 3차원 그래픽 기술과 인공지능(AI) SW가 결합돼 있다.

로블록스나 에픽게임스는 가상현실 콘서트나 다른 몰입형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행사 참석은 무료지만 참석자들은 가상 아이템을 유료로 구매한다.

기술 기업은 아니지만 스포츠 기업 나이키도 최근 메타버스 진출을 염두에 두고 온라인 가상세계에서 판매할 상품의 상표 등록을 신청한 바 있다.

메타(구 페이스북) 등의 주 수익원이었던 디지털 광고도 메타버스로 옮겨갈 것으로 관측된다.

높은 초기 구축비용은 메타버스 진입 기업과 사용자 모두에게 진입장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AFP)


초기 구축 비용 높아…‘한때 유행’이라는 해석도

메타버스 구축에 들어가는 초기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영업비용이 100억달러(약 11조8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네트워크 인프라와 데이터센터 등에 투자될 비용이 내년에 80%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WSJ는 2000년대 출시돼 크게 주목받다 사라진 3차원 가상현실 서비스 ‘세컨드라이프’를 언급하며 메타버스가 사업 수행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는 것에 대한 회의적인 시선도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