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국정교과서 집필에 군 참여, 충격적”

  • 등록 2015-11-06 오후 2:46:13

    수정 2015-11-06 오후 6:54:37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6일 “역사는 휘어진 펜 아니라 곧은 펜으로 써야한다. 역사는 곧은 펜으로 쓰는 것이지 총칼로 쓰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민구 국방부장관이 국회 예결위 질의응답과정에서 이번 국정교과서 집필에 군이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충격적이다. 예전에도 국방부는 전두환 정권을 미화하도록 요구하고, ‘5.18민주화항쟁’ 당시 공수부대 민간인 살상서술에 대해 항의하는 등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2008년 6월 국방부는 4.3사건을 좌익의 반란으로 규정하고, 전두환 정권을 미화하는 등 한국근현대사 교과서의 내용을 대폭 바꿀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당시 교과부에 보낸 적이 있다. 당시 국방부는 4.3사건에 대해 대규모 좌익사건의 반란진압 과정 속에, 주동세력의 선동에 속은 양민들도 다수 희생된 사건으로 기술하도록 요구한 바 있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이어 “‘전두환 정부는 권력을 동원한 강압정치를 하였다’는 한 출판사의 교과 내용을 ‘전두환 정부는 민주와 민족을 내세워 일부 친북적 좌파활동을 차단하는 여러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 고 바꾸도록 요구했다. 전두환 정부의 강압정치와 저항이라는 단락의 제목은 전두환 정부의 공과와 민주화세력의 성장으로 수정하도록 요청했다”고 힐난했다.

정 의원은 또 “박정희 전 대통령을 다룬 ‘헌법위에 존재하는 대통령’이라는 교과서의 단락제목을 ‘민족의 근대화에 기여한 박정희 대통령’으로 바꾸도록 요구했다. 군이 국정교과서에 개입한다고 하니 슬슬 무서워진다. 유신헌법 선포 후 재야민주인사들은 유신헌법 개정청원서명운동을 벌였다. 이에 1974년 1월 8일 긴급조치 1호가 선포됐다. 앞으로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도 반대하는 세력에 대해서 긴급조치가 나올지도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 관련기사 ◀
☞ 정청래 “박정희 독립군 얘기는 소설적 묘사에 불과”
☞ 고영주 이사장 논란, 정청래 "그 기준이면 대통령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