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 발현후 보름 넘게 대전 활보한 확진자들, 방역당국 '비상'

40·50대 女 2명, 식당과 찜질방·공공기관 수시로 방문
고교생 아들은 대형 입시학원 수강…집단감염 우려 ↑
  • 등록 2020-03-27 오후 12:46:07

    수정 2020-03-27 오후 12:46:07

[대전·천안=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현한 후 보름 넘게 대전 곳곳을 활보한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옥외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무증상 외국인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전시에 따르면 유성구 구암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보험설계사 A씨가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여성 B씨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4일 코로나19 첫 증상이 발현됐다.

이후 20일 동안 A씨는 식당과 공공기관 등 대전지역 곳곳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B씨도 지난 9일 첫 증상 발현 후 24일 선별진료소를 찾기까지 보름 동안 식당과 찜질방 등 다중이용업소를 수시로 방문한 사실이 드러났다.

당국은 이 기간 동안 A씨와 B씨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심층 조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B씨의 고교생 아들 C군도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C군 역시 지난 12일 증상이 발현됐지만 13~15일과 18일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대형 입시학원에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학원에서 접촉한 수강생 등 20명을 자가격리 조치한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 해당 학원 건물 8층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했다.

충남 공주시 반포면 계룡산 동학사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적하다. 예년 같으면 부처님오신날과 벚꽃축제로 가득찬 연등과 시민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럽에서 귀국한 유학생 2명도 대전과 충남 천안에서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 확진자는 유성구 용산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으로 지난 1월 아일랜드로 출국했다가 24일 입국했다.

천안 확진자는 지난 21일 영국에서 귀국한 30대 남성이다.

23일 콧물 등 증상으로 천안 서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 4명이 추가되면서 대전과 충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각각 31명, 124명 등 모두 155명으로 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