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방사능 물은 일본이 먹으라”…대사관에 ‘똥물’ 투척 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14일 일본대사관 항의 방문
“외교 단절이라도 해서 방사능오염수 방류 막아야”
  • 등록 2021-04-14 오후 12:33:14

    수정 2021-04-14 오후 12:33:14

[이데일리 이소현 김민표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주한 일본대사관에 오물 투척을 시도하다 경찰에 제지당했다.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이 14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 대사관에 ‘똥물’이 담긴 비닐봉지를 들고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제지당하고 있다.(사진=김민표 기자)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14일 오전 10시 30분께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 인분으로 추정되는 액체가 들어 있는 비닐봉지를 들고 서울 종로구에 있는 주한 일본 대사관에 진입을 시도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곧바로 제지당했으며,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단체가 준비한 오물 봉지는 현장에서 경찰에 압수됐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면 바다는 완전히 오염의 바다, 죽음의 바다가 된다”며 “일본과 외교 단절을 하든지 방류를 막든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 대표는 “일본 내 상수도에 방류하고 그 물로 농사 짓고 하면 몰라도 왜 바다에 방류하느냐”며 “일본 때문에 우리 후손들이 기형아가 태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쿄 올림픽도 참여하지 않는 게 맞다”며 “한국 정부가 국민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대일 외교 문제만은 강력하게 처리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이 14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 대사관에 ‘똥물’이 담긴 비닐봉지를 들고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제지당하고 있다.(사진=김민표 기자)
앞서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 관계각료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제1 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계획을 담은 ‘처리 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는 2023년부터 최소 30년간 해양으로 방류될 것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이 알려지자 국내 각계각층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일본 대사관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항의 서한을 제출했다. 대학생 환경운동단체 대학생기후행동은 오전 11시께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 규탄 및 문재인 정부 대응을 촉구했다. 시민단체 탈핵시민행동은 지난 13일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중단을 촉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