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KISA, '2022 스팸 데이터 개방 성과공유회' 개최

"데이터 개방 확대·강화할 계획"
  • 등록 2022-11-25 오후 5:00:00

    수정 2022-11-25 오후 5:00:00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가 25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과 함께 스팸 데이터 개방 협력기관을 대상으로 ‘2022 스팸 데이터 개방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방통위와 KISA는 스팸이 불법대출, 도박, 보이스피싱 등 다양한 범죄의 미끼로 악용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2020년부터 경찰청, 한국마사회, 금감원 등 13개 기관과 스팸 데이터를 공유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해 왔다. 또 연간 약 4000만건의 스팸 데이터를 분석하여 수요기관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 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스팸 데이터 개방 3년차를 맞아 그간 스팸 데이터 활용사례를 공유하고 기관 간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스팸 데이터 개방 현황(KISA) △스팸 데이터 활용 불법도박 사이트 근절(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전화금융사기 스팸 대응 성과(강원경찰청) △통신가입 권유 및 과장광고 등 통신시장 모니터링(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민관합동 온라인 불법의약품 점검(식약처) 순으로 스팸 데이터 활용사례 발표가 진행되었다.

김재철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각 기관의 스팸 데이터 활용사례 발표를 통해 기존 공유체계를 개선하고 신규 협업모델을 기획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방통위와 KISA는 앞으로도 민관의 다양한 스팸대응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데이터 개방을 확대·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