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건우 "아내 윤정희와 딸 함께 평화롭게 살게 해달라"

28일 '윤정희 방치설' 관련 기자회견
윤정희 동생들 및 'PD 수첩' 주장 반박
"딸 향한 인신공격, 더 이상 허락 않을 것"
21억원 출금한 동생들 횡령죄로 고소
  • 등록 2021-10-28 오후 1:13:16

    수정 2021-10-28 오후 9:20:46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저와 아내 윤정희, 딸 백진희가 평화롭게 살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랄 뿐입니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아내 배우 윤정희(77)를 놓고 윤정희의 동생들과 갈등을 빚어온 피아니스트 백건우(75)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정희 동생들의 ‘윤정희 방치설’ 주장을 재차 반박했다.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2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윤정희 동생들이 제기한 부인 윤정희 방치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건우는 이날 서울 서초구 흰물결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정희는 매일매일 평화롭게 자신의 꿈속에서 살고 있다”며 “윤정희의 삶을 힘들게 하는 이들은 윤정희의 건강 상태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치매라는 질병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윤정희의) 형제, 자매들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논란은 윤정희의 동생들이 지난 2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백건우와 딸 백진희 씨가 윤정희를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백건우는 동생들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논란은 지난달 7일 MBC ‘PD 수첩’이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으로 윤정희 동생들의 주장을 담은 방송을 보도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백건우는 “윤정희 형제, 자매들이 그간 청와대 게시판을 비롯해 여러 방법으로 지속적으로 허위 사실을 주장해왔지만, 저는 그럼에도 여러분이 가슴 속에 담고 있는 영화배우 윤정희의 모습을 지키기 위해 지금까지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그간입장 표명이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재 가장 힘들고, 노력하는 사람은 아픈 당사자를 옆에서 끝없이 간호해야 하는 우리 딸 진희”라며 “엄마를 정성으로 돌보고 있는 진희에 대한 억지와 거짓의 인신공격은 더 이상 허락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윤정희는 현재 프랑스에서 성년 후견인으로 인정받은 백진희 씨와 공동 후견인으로 지정된 프랑스 사회복지협회 AST(Association Sociale Et Tutelaire Association)의 보호를 받으며 지내고 있다. 다만 프랑스에서 지내고 있는 윤정희의 사진이나 동영상은 공개할 수 없다는 게 백건우 측 입장이다. 백건우는 “환자 보호를 목적으로 하는 AST 방침상 윤정희의 모습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서 공개할 수 없다”며 “현재 윤정희는 딸과 간병인들의 보호를 받으며 평온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열린 피아니스트 백건우(왼쪽)의 부인 윤정희 방치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서 정성복 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정 변호사가 ‘PD 수첩’에서 보도된 나한 신부와 윤정희 동생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건우는 이번 ‘PD 수첩’ 보도와 관련해 지난 25일 MBC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청구 및 11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조정을 신청했다. ‘PD 수첩’이 백건우의 입장에 대한 사실 확인 없이 허위 내용을 보도했고, 이 과정에서 과잉 취재로 백건우 가족에게 피해를 안겼다는 입장이다.

백건우의 변호인인 정성복 변호사는 “‘PD 수첩’ 기자들이 (프랑스에서 윤정희가 머물고 있는) 동네에 여러 차례 나타나 동네의 평온한 분위기를 깨트렸다”며 “(방송에서 보도된) 나한 신부도 윤정희의 동생과 함께 방문해 만남이 거절된 것이고, 이 모습을 수상하게 여긴 동네 사람들이 사진으로 찍어 제보해 오기도 했다”며 현지에서 촬영된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정 변호사는 “프랑스 법원이 윤정희와 동생들과의 만남을 제한한 것은 동생들이 후견인 지정을 위한 재판 과정에서 찍어서는 안 되는 판사의 사진을 찍고, 윤정희에게 새로운 영화 출연을 제안하는 등 곤란한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이라며 “‘PD 수첩’ 보도처럼 성년 후견인 제도를 악용한 사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변호사는 지난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윤정희의 동생들이 윤정희의 재산 21억원을 출금해 간 사건과 관련해 “2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횡령죄로 고소했다”며 “동생들을 상대로 한 명예훼손 고발도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