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檢 '국정원 댓글 의심' 인터넷사이트 10여곳 수사확대

'수사축소 의혹' 경찰 수뇌부 고발한 시민단체 조사
  • 등록 2013-05-03 오후 9:04:45

    수정 2013-05-03 오후 9:04:45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3일 국정원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댓글을 단 것으로 의심되는 10곳 안팎의 인터넷 사이트에서 가입자들의 활동 내역을 집중 조사 중이다.

조사 대상 사이트는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을 비롯해 진보 성향 가입자들이 많은 ‘오늘의 유머’(오유), ‘뽐뿌’, ‘보배드림’과 보수 성향 가입자들이 많은 D사이트, I사이트 등이다.

앞서 경찰은 오유 등 진보 성향 회원이 많이 활동하는 사이트 3곳에 대해서만 가입자들의 댓글 등을 추적했었다.

이에 따라 국정원 직원들이 얼마나 조직적으로 광범위하게 인터넷에서 댓글 작업을 벌였는지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는 양상이다.

검찰은 조사를 위해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국정원 직원들이 직접 댓글 작업에 이용했거나 이들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주민등록번호와 전화번호 수백개, 이메일 주소 600∼700여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해당 사용자가 포털 등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한 아이디와 개인 정보를 대조해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해당 아이디 사용자의 게시글 및 댓글 등 활동 내역을 분석 중이다.

검찰은 국정원이 옛 심리정보국 직원 70여명을 중심으로 인터넷 포털과 특정 사이트에서 댓글을 달고 게시글을 올린 행위가 고유 업무인 대북 심리전 활동의 일환인지, 대선 후보를 지지·비방하거나 여론을 조작하기 위한 것인지 규명할 방침이다.

검찰은 댓글 작업 등의 활동 내역과 작성자 등을 확인한 뒤 댓글 작성을 지시·보고하는 과정에 관여한 국정원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후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를 불러 3시간30분 동안 조사했다. 검찰은 전날에는 김 전 청장을 고발한 민주통합당 측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앞서 민주당과 ‘부정선거 진상규명 시민모임’은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축소·은폐하고 부실한 수사 결과를 서둘러 발표한 의혹이 있다며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