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해경, 밤샘수색 중단하고 "수색했다" 허위보고 논란

실종자 가족 "수색기록 공개하라" 강력 반발
해경 "물 속 들어갈지 말지 보는 것도 수색작업"
해경 지휘부 현장 경험 부재가 혼선 야기 지적도
  • 등록 2014-04-23 오후 1:56:36

    수정 2014-04-23 오후 4:40:45

[진도=이데일리 김도년 신정은 기자] 23일 새벽 선체 수색작업을 사실상 중단했던 해양경찰이 실종자 가족들에겐 “수색작업을 했다”고 허위·과장 보고를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은 해경 측 발표를 신뢰할 수 없다며 수색기록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김광준 해양경찰청 기획조정관은 23일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르는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간밤의 구조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열고 “어제 밤에도 수색에 박차를 가했다”며 “이날 새벽에도 계속해서 수색작업을 하면서 많은 학생들을 인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도 팽목항의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구조팀은 이날 새벽 2시부터 아침까지 물살이 빨라 수색 작업을 중단했고, 6시50분부터 수색작업을 다시 시작했다. 지난 22일에도 같은 이유로 밤샘 수색작업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김정식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경비과장은 “새벽 2시부터 물살이 거세져 잠수부들이 수색 작업을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같은 해경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밤샘 수색작업을 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다른 것이다.

이에 대해 김 기획조정관은 “정조 시간에 맞춰 (사고 현장에) 들어가 보고 (잠수) 가능 여부를 보고 나오는 것도 중요한 수색 작업 중 하나”라고 해명했다. 수중 선체 수색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실종자 가족에겐 이를 구체적으로 전달하지 않은 것이다.

이와 관련 또다른 해경 관계자는 “해경이 실종자 가족에게 아무런 수색작업도 하지 않았다고 하면 항의를 받게 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실종자 가족의 항의를 피하기 위해 사실을 부풀려 전달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이다.

실종자 가족들은 “해경의 보고 내용을 믿을 수 없다”며 “사태가 일어난 시점부터 지금까지의 수색작업 기록을 달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한편 일각에선 해상 구조 활동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해양경찰청 지휘부의 과반이 경비함정 근무 등 현장 경험이 없어 이런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은 행정고시 37회 출신으로 지난 1997년 경정 특채로 해경에 들어왔고, 범정부 사고대책본부 대변인을 맡은 고명석 장비기술국장과 김광준 기획조정관, 이용욱 정보수사국장 등도 모두 경비함정 근무 경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